2013-05-19
    우리들의 소식
  • 5월 주제 : 참으로 복스러운 기회 주심에 감사합니다
    『모든 물가에 씨를 뿌리고 소와 나귀를 그리로 모는 너희는 복이 있느니라』(사 32:20)
    * 몸된 교회 청소년들이 25일(土) 저녁 성전에서 한 밤의 시간을 갖습니다. 주님의 은혜 속에 뜻 깊은 시간 보낼 수 있도록 기도해 주셔요.
    Chapter I.
    초록의 5月에
    권 경 순 권사님
    개나리의 노랑도
    진달래의 분홍빛도
    눈이 부시도록 흐드러지던 벚꽃도 어느새 지고
    짙은 초록으로 뒤덮인 5月입니다.
     
    빛이 아니면 절대 볼 수 없는 아름다움
    당신의 빛 아래서만 드러나는 각각의 색깔들
    그것은 빛깔입니다.
     
    오늘 내 영혼은 어떤 빛깔로
    영글어 가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주님!
     
    주님!
    그것은 당신의 성향이 뚜렷한
    돌보심이, 따뜻함이 스며들어 있는
    하늘 빛깔이길 간절히 원합니다.
     
    내 주 당신의 눈을 통해서만 보이는,
    영혼 안에 주님과 천국이 투영된
    천국의 빛깔, 하늘 빛깔이길
    간절히 원합니다.
    초록빛 5월에.
    Chapter II.
    주님의 백성
    오 정 례 집사님
    세월의 흐름 속에
    혼탁하게 변해가는 세상을 바라보면서
    모든 일들이 아쉽기만 합니다.
     
    그러한 세상 속에
    주님 내게 허락하신 평범한 삶
    주님 향하여 힘 있게 다가서고 싶습니다.
     
    나 주님 안에
    주님 내 안에 계시므로
    두려움과 불평함 없이
    주님의 참된 백성으로
    주님만을 향한
    행복한 나그네길 달려가고 싶습니다.
     
    끝까지 그길
    주님께 기쁨 되는 주님의 사람으로
    남게 하여 주옵소서….
    Chapter III.
    작은 자
    최 은 섭 집사님(가재리집사님)
    이 작은 자
    좋으신 주님을 만난 것은 기적입니다.
    이렇게 좋으신 주님을 늦게나마 모시고
    험한 세상 살아갈 때 큰 힘이 됩니다.
     
    내가 지치고 힘들 때
    항상 내 안에 평안 주시고
    위로해 주시는 나의 주님
    이제는 한 순간도
    주님 없이는 살 수 없어요.
     
    주님 곁에 가는 그날까지
    오직 주님만 믿고 의지하고 사랑하면서
    나의 주님 영접하는 행복
    지켜가고 싶습니다.
    Chapter IV.
    주님 위해 살아야지
    오 성 주 집사님
    꽃 잔치 다해가는 작은 동산에
    녹음을 품은 키 큰 나무들
    하늘 향해 곧게 뻗어있다.
     
    그 나무 따라 하늘을 안으니
    주님 향한 그리움 깊게 자리 잡는다.
     
    부르면 부를수록 가깝게 다가오시는
    내 주 예수님 그 이름
    구하면 구할수록 친근하게 내밀어 주시는
    내 주님 그 얼굴
     
    주님 만난 감격에 기뻐 뛰는 작은 가슴
    주님 위해 살아야지!
    강한 군사로 일어서 본다.
    Chapter V.
    참 포도나무 되신 예수님
    이 성 원 (초등 2)
    예수님!
    저는 혼자 할 수 없어요. 아무것도요.
    참 포도나무 되신 주님께 붙어 있을래요.
     
    성경에는 제가 가지라고 나왔는데
    불에 태워 쓸모없는 가지가 되기 싫어요.
    저는 주님 안에 있을래요.
    저는 예수님의 사랑 속에 살아갈래요.
    Chapter VI.
    주님 모신 길가는 순례자
    김 선 순 집사님
    가치 없고 의미 없는 인생이
    주님께 속한
    길가는 순례자로
    참된 삶의 의미를 찾았습니다.
     
    온 산에 가득 채워가는 라일락 향기보다도
    온 들녘 여기저기 화사한 찔레꽃보다도
    긴긴날 동안 날 키워주신
    하나님의 평안과 기쁨은
    내 인생을 소생시켜 가뿐하게 하십니다.
     
    내게 주신 이 5月의 밤에
    주님 앞에 겸손히 무릎을 꿇고 싶습니다.
    만물을 소생시켜 주실 주님을 기대하며
    내 이웃에게 하나님의 생기를 불어주시기까지
    그들을 향한 슬픈 마음은
    긍휼의 주님을 기다리고 싶습니다.
     
    주님 모신 길가는 순례자는
    자기의 무역하는 것이 이로운 줄을 깨닫고
    밤에 등불을 끄지 아니합니다. (잠언 31)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