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17
    우리들의 소식
  • 3월 주제 : 주님! 정말 내 주님 위하여 남기고 싶습니다.
    『복된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구원을 공포하며 산을 넘는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고』(사 52:7)
    * 농부가 씨를 뿌리듯 주님의 사랑을 품고 나아가는 전도길. 풍성한 열매 맺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23일(土) 스데바나 선교팀 : 충북 괴산군 불정면
                   섬 선교팀 : 전남 고흥군 거금도
                   지게꾼 선교팀 : 충북 옥천군 일대
    Chapter I.
    순 종
      당신의 기도가
      주님께 순종하는 인격을 낳는다면
      잘한 것이고요
       
      그래서 당신은
      이제 기도가
      오직 주님께 순종하기 위한
      최상의 기쁨의 사귐으로 알아간다면
       
      그대의 기도의 제단은
      끊임없는 불처럼
      은혜 가운데서
      타오를 수 있을 것입니다.
      꺼짐이 없이 말입니다.
      Chapter II.
      신실하신 주님과 함께
      김 금 걸 집사님
      환경의 복잡함 속에도
      나의 영혼을 소생케 하시고
      신실되게 늘 함께하시는 주님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나의 주님으로 서 주시는
      주님이 계심으로
      오늘도 주님 모시고
      주님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갑니다.
       
      “나의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정녕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거하리로다”라고 한
      다윗의 고백처럼
       
      나의 본향 향해
      사무치는 그리움 안고
      신실하신 주님과 함께
      늘 주님 안의 신실한 이로
      부지런히 달려가렵니다.
      Chapter III.
      주님 안에
      신 영 덕 집사님
      내 마음을 아시는 주님
      내 모든 것을 잘 아시는 주님
       
      그 따뜻한 사랑으로 다가와
      속삭여 주시는 그 음성
      주님의 손 내밀어 주시는
      그 사랑에 감격하여
       
      내 영혼은 밝아지고 희망 차고
      나의 어떠함 관계없이 주님만을 붙들고
      내가 서야할 곳 주님 안에 서 봅니다.
       
      새로운 날에도, 어려움 있더라도
      나의 영역 떠나지 않고 지키어
      주님 알아가는 기쁨 속에
      이기는 자로 부르시는 길 좇아
      주님 원하시는 자로 서고 싶습니다.
      Chapter IV.
      주님의 뜻
      이 상 인 집사님
      오직
      당신의 사랑으로
      가득 채워질
      나의 심장을 위하여
      긴~ 호흡으로
      지워버린 내 마음 …
       
      그 마음으로
      오늘 새벽도
      춤추는 하얀 시간까지
      애타는 심정으로 기도합니다.
       
      우리 기도가 기쁠 때는
      찬송 불러주시고
      우리 기도가 힘없을 때는
      그 크신 옷자락으로
      감싸 안아 주십니다.
       
      주님은
      감당할 만큼의 아픔과 고난과
      수고로움을 주십니다.
      그 이상은 그 이상은
      주님이 감당하십니다.
       
      주님의 뜻은 사랑입니다.
      Chapter V.
      새 봄에
      최 경 화 권사님
      기다려 주시는
      주님의 사랑은
      또 새봄을 주셨나 봐요
       
      그리워
      붉어진 눈시울로
      그 사랑 품고
      산을 넘는 자의 발
      내 주님 오시는 걸음
      재촉하고 파요
       
      마른 가지에
      싹 틔우고 꽃 피우시는
      그 생명의 사랑으로
       
      내 주님 위하여
      남기는 자로
      달려가고 싶어요.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