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1-20
    우리들의 소식
  • 1월 주제 : 새 마음, 새 뜻으로!(준비된 마음, 준비된 기도, 준비된 섬김)
    『…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계 2:10)
    은혜로 21일(月)부터 “정오의 묵상”(누가복음)을 허락해 주셨습니다. 보좌로부터 내리어 주실 풍성한 은혜를 기대하며 기쁨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Chapter I.
    아브라함을 생각하사
    정 은 희 선교사님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택하심은 그의 자식과 권속으로 여호와의 도를 지켜 의와 공도를 행하게 하시기 위해서 그리고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강대한 나라가 되고 천하 만민이 그를 인하여 복을 받게 하실 그 약속을 이루시기 위함이란 말씀과 함께 죄악이 심히 중한 소돔과 고모라를 심판하시러 갈 ‘때에 여호와 앞에 그대로 서서 그 땅을 위해 중보 기도하는 아브라함의 간절함을 생각해 봅니다.
     
    여호와께 그 땅을 멸하지 않으시기를 마치 거래하듯 의인 50, 45, 40, 30, 20, 10명이 있다면 그 땅을 그 의인들과 함께 멸하는 것은 공정한 심판이 아니라며, 하나님의 공의를 드러내 주시기를 온 마음 다해 전심으로 구하는 아브라함이었습니다.
     
    많은 사역자들이 원치 않게 떠나야 하는 지금 이 땅의 현실, 그 일로 주님을 섬기는 일이 위축이 되어지는 것 같은 이 상황에서 하나님의 택함을 받고 보냄을 받아 온 이 땅에서 오직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주안에서 여호와의 도를 순종하며 아브라함처럼 하나님의 공의를 나타내주시기를 온 맘 다해 전심으로 구하는 기도인 것 같습니다.
     
    창세기 19장 29절에 하나님이 롯의 거하는 성을 엎으실 때에 아브라함을 생각하사 롯을 그 엎으시는 중에 내어 보내셨던 것처럼, 나를 생각하사 이 땅에 주님의 긍휼하심과 자비하신 구원의 은혜가 임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Chapter II.
    주님께 둔 나의 걸음
    유 현 지 집사님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잠 16:9)
     
     
    푸르름을 떨어낸 앙상한 빈가지
    추운 겨울도
    평온한 안식으로 누릴 수 있는 것은
    내일을 바라보는 생명이
    그에게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거역할 수 없는 섭리 속에 다가온
    또 한해의 새로운 시작
    작은 설레임과 기대감으로 내딛는 나의 걸음
    결코 서두르지 않으며
    오직 주님 이끄심에 따르는
    순종하는 걸음으로 나가고자 합니다.
     
    때로는 원치 않는 걸림돌이 방해가 될지라도
    내 걸음의 주인이신 주님은
    능히 이길 힘을 주시고
    나갈 길을 열어 주시리라 믿습니다.
     
    허락하심 속에 주어지는 하루하루를
    믿음으로 달려가는 뚜렷한 발걸음으로
    올 한해도
    주님 기뻐하실 발자국 남겨 보고 싶습니다.
    Chapter III.
    주님 향한 마음
    유 재 보 집사님
    나의 벗 되신 주님.
    언제나 그리운 주님.
     
    광야 같은 세상에서
    주님 바라보며 나아갈 때
    나의 영혼은 생기 있게
    시온 성을 향해 달려갑니다.
     
    밝고 빛난
    하늘 보좌를 향해
    변함없는 마음으로
    주님이 주시는 은혜에 젖어
    감사하고 찬양하며
    이끄시는
    좁은 문, 좁은 길에서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 살고 싶습니다.
    Chapter IV.
    새 길
    옥 혜 숙 집사님
    주님!
    새날에
    나의 간절한 소원은
    아기 같은 마음으로
    주님과 함께
    주님을 따르는 것입니다.
     
    주님!
    주님을 기쁘시게 해드릴
    시간이 있고
    주님과 함께 걸을 수 있는
    새길이 있음이 고맙습니다.
     
    소복이 쌓인 눈길
    가보지 않은 길이지만
    앞서 걸어주실 주님으로 인하여
    즐거이 노래하며 달려갈 수 있는 길.
     
    주님!
    당신과의 좁음 속에서
    꼭 붙들린 바 되어
    주님께 열매를
    풍성히 드리는 자로 서게 하옵소서.
    Chapter V.
    무성한 가지로
    홍 영 금 집사님
    좁은 문
    좁은 길
    오직 주님 한 분
    바라보고 의지하며
    감사 가득한 마음으로 걸어온
    순례의 길
     
    평강과 자유와 기쁨의 샘이
    솟아 넘쳤던 하늘의 길
     
    은혜의 보좌를 향하여
    골방의 기도로 전진하며
    나의 목자이신 주님 안에서
    안식을 누리며
    족한 자로 달려왔던 길
     
    여전히 새로이 시작되는 새해에
    순례의 삶을
    참 포도나무이신 주님께 속한 가지로서
    충성 되이 살며
    샘 곁의 무성한 가지로
    담을 넘어 뻗어 가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