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1-13
    우리들의 소식
  • 1월 주제 : 새 마음, 새 뜻으로!(준비된 마음, 준비된 기도, 준비된 섬김)
    『오 형제여 나로 주 안에서 너를 인하여 기쁨을 얻게 하고 내 마음이 그리스도 안에서 평안하게 하라』(몬 1:20)
    18일(金) 저녁부터 20일(주일) 아침까지 “잊지 못할 예수님” 이란 주제로 성전에서 몸된 교회 주일학생들의 겨울 수련회가 있다고 합니다. 비록 어리지만 말씀 속에서 주님을 알아가며, 밝고 지혜롭게 자라도록 풍성한 주님의 은혜를 구해 주시기 바 랍니다.

    * 이제 2월 집회가 한 달 남았습니다
    참여하실 주님 안에서 신실한 일군님들이 기도로 준비하셨다가 만나 뵙고, 집회가 온전하게 준비되도록 더욱 힘써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Chapter I.
    좁은 길
      형제야!
      나는 이 좁은 길을
      오직 내가 걸어가야만 할 길로서
      알고 또 되새기면서 지내고자 하였습니다.
      내가 다른 것이 아닌 오로지 나의 주님만을
      진정 사랑하고만 싶다면 말입니다.
       
      그 언제나 나와 주님을 둘 다 동시에
      사랑할 수는 없었습니다.
      나를 버리고 주님만이어야 하였습니다.
      그리고 참으로 나를 알 때에
      이것은 자연스럽고도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주님은 참으로 사랑하고 사랑하고픈 분이요.
      나는 미워하고, 미워하고 싫어할 것이었습니다.
      이처럼 인내 가운데서 우리를 사랑하여
      이곳까지 이끌어 주신 우리의 주님을
      온 마음으로 찬송하고 찬송하렵니다.
      이 좁은 길에서만 말입니다.
       
        - 예수 사람 中에서 -
      Chapter II.
      땅끝에서
      오 득 창 집사님
      그 모두와 분리된 마음으로
      나아간 땅끝
      하늘 향한 좁음 속에
      은혜로 솟아오른 강건한 영혼
      새롭게 펼쳐주실
      사랑의 섬김을 전하며
       
      하룻길
      나는 버리고
      하늘의 은혜를 담고 채우는
      늘 새로운 한날이 되어
       
      땅끝에 서서 주님과 함께
      매 순간 자라며
      행복해하는 기대감 있는
      주님의 사람이길
      간구합니다.
      Chapter III.
      좁은 길로만
      오 진 영 집사님
      오늘 길
      나로서는 가기 힘든 좁은 길이지만
      친히 함께 서 주시며 길 가주시는
      내 주님 계시기에
       
      오늘도 나를 벗어 버리고
      나를 미워하며
      오직 주님 한 분만을
      마음과 목숨 다해 사랑하는
      생명으로 인도하시는
      이 좁은 길을
      기쁨으로 선택하며
      구해봅니다
      Chapter IV.
      새날에
      조 춘 자 집사님
      주님!
      새날이 밝아 와도
      제게 더 밝은 내일
      새로운 날을 기대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주님!
      길이 평탄하기를 바라지도 않을 것입니다.
      그 속에 주님 계시지 않으면
      그날들은
      내게 흑암이고 혼돈이고 공허함입니다.
       
      주님!
      나의 날들이 어떠하든
      주님만 함께 계시면
      지나온 길에서 그러하셨듯
      그 파도 넘고 그 산 넘어
      내 주님 모신 행복한 마음으로
      기쁨으로 일어서 가고자 합니다.
       
      주님만 함께 하시면,
      주님 곁에만 서 있다면 …
      이날들 넘어
      내 주님께로! 내 주님께로!!
      Chapter V.
      변함없는 사랑
      박 성 우 형제님
      바람이 차고 날은 저물어
      계절은 바뀌어도
      나를 향한 주님의 사랑은
      변함이 없습니다.
       
      보이는 세상의 희락도
      주위의 유혹도
      내 작은 가슴 채우지 못하지만
      주님의 십자가 사랑만이
      내 맘을 가득 채워주셨습니다.
       
      삶에 지치고 힘겨워도
      주님의 이름을 고백할 때
      내 삶이 사랑으로
      주님의 음성을 들을 때
      내 맘이 평안으로
      주님을 찬양할 때
      내 영이 기쁨으로 변했습니다.
       
      해가 바뀌어도
      주님 향한 나의 사랑은
      변함이 없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