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우리들의 소식
  • 5월 주제 : 이 오월에 내 주님과 함께 새로이 걷고 싶습니다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하나인 여호와이시니 너는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신 6:4∼5)
    .
    Chapter I.

        “주님과 함께”를 위해서

        진정한 그의 사람은

        그 모두에 대해서

        십자가로 건너가기로

        작정했을 것입니다.

         

        요셉의 옷자락을 붙잡았던

        애굽 여인처럼

        이 세상이 친근히

        때론 다정히 다가올지라도

        요셉이 벗어 던진 겉옷처럼

        자기를 벗어버리고

        주님께로만 주님께로만

        나아갔을 것입니다.

         

        여기에서만 진정한 주님과 함께

        그리고 이 애굽 같은 이 세상에서

        내 주님 위하여 흔들림 없이

        내 가슴 버리지 않고

        그분의 돕는 자로만

        설 수 있을 것입니다.

         

         

           -『주님과 함께』 중에서 -

        Chapter II.
        주님의 임재
        오 사무엘 집사님

        주님!!

        갈 바를 알지 못하고 길을 떠난 아브라함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주님의 임재였을 텐데요.

         

        칠흑같이 어두운 이 세상 가운데서

        방황할 수밖에 없는 제게도

        가장 필요한 것은 주님의 임재뿐이랍니다.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

        먼 장래의 길은 알지 못하더라도

        바로 앞길을 비추시는

        주님의 인도하심을 기대하며

        오늘 하룻길을 걸어갑니다.

        Chapter III.
        내 소망은 주님뿐입니다!
        박 종 안 집사님

        눈은 점점 어둡고

        다리에 힘은 없어도

        내 주님만은 꼬옥 붙들 거예요.

         

        오늘도 내 소망은

        오직 주님뿐입니다.

        주님! 내 주님뿐입니다!

        Chapter IV.
        길 가는 순례자
        조 명 철 집사님

        오늘도 주님과 함께

        길 가는 순례자의 삶을 허락하셔서

        세상의 이런저런 것에 마음 빼앗기지 않고

        오직 주님 안에서만 길 가도록 하신 것

        정말 감사가 됩니다.

         

        이 땅에서

        제가 취할 것은 아무것도 없고요

        오직 주님만 모신 자로

        주님과 함께

        주어진 순례자의 길 걷고 싶습니다.

         

        그 어느 것에도

        제가 매일 것은 아무것도 없고요

        오직 주님만 붙든 자로

        주님 의지하며

        주님께만 매여 가고 싶습니다.

         

        주님!

        이 땅에서 순례자의 길 마칠 때

        주님만 남겨지는

        순수한 순례자의 삶 살기 원하고요,

        오늘도 주님 안에 속한 자로

        이 귀한 순례자의 길 잘 걷고 싶습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아멘! 아멘!!

        Chapter V.
        5월의 한밤을 보내며
        천 인 숙 집사님

        어두움 속에서도 밤하늘 이슬에 젖어가고

        한 날 한 날 새롭게 주님을 옷 입어감으로

        주님을 존귀케 해드렸던 다니엘과 세 친구!

        5월의 밤하늘에 빛나는 별과 같은

        귀한 분들입니다.

         

        많은 사연들 있는 이 땅이지만

        내게 관계된 모든 것을

        온전케 하실 주님만 바라보고

        그리움 속에 달려온 성전에서의 한밤.

         

        그 무엇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는

        오직 주님만이 나의 유일한 벗으로

        가까이 다가와 주시는 은혜를

        그 어느 때보다 풍성히 누려봅니다.

         

        새벽별 되신 주님이

        문둥이 같은 내 마음속에

        빛으로 다가와 주실 때

        어느새 나는

        주님께 묶인 홍색 실이 되어갑니다.

         

        5월의 한밤!

        주님! 정말 감사합니다!

        Chapter VI.
        주님 한 분만 사랑합니다!
        이 양 우 권사님

        눈뜨면 엎드려 주님 찾을 때

        “내가 여기 있노라.” 하시며

        가까이 다가와 주시는 내 주님!

         

        몸 된 교회와 내 조국

        잃어버린 영혼들을 짊어지고

        주님의 보좌를 향하여 나아갑니다.

         

        나를 위해 죽으시고 부활하신 내 주님!

        주님과의 언약에 굳게 서

        주님 한 분만 뜨겁게 사랑합니다.

        Chapter VII.
        기도하는 일꾼
        김 재 복 집사님

        나의 목자 되신 주님!

        주님 모신 삶이 참 행복입니다.

         

        주님 음성 귀 기울이고

        주님을 섬기며

        주님만 꼭 붙잡고 살렵니다.

         

        아직도 돌아오지 못하는

        불쌍한 영혼을 위해

        오늘도 주님 보좌를 향하는

        기도하는 일꾼으로 살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