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2
    우리들의 소식
  • 12월 주제 : 주님의 주권 속에 오늘을 사는 자로 새날들을 준비해 가십시다!
    『내 입에서 나가는 말도 헛되이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고 나의 뜻을 이루며 나의 명하여 보낸 일에 형통하리라』(사 55:11)

    * 성탄예배는 25일(수) 오전 10:20분에 드립니다.

    차량 운행 시간은 주일 오전과 같습니다.

     

    * 『한밤의 묵상』 시간이 12월 30일(월) 밤 10시에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 참여하셔서 축복된 밤 되도록 정성껏 기도해 주셔요.

     

    * 2020년도 목화선교원 원아모집이 있습니다.

    기도해 주시고 자세한 사항은 선교원 전화로

    문의해 주셔요.(☎ 010-9533-5559)

    Chapter I.

        예수님은 "건축자들의 버린 돌"이란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습니다. 이 땅에서 그 무엇을 가진 자는 예수님을 버립니다. 예수님을 배척합니다. 베들레헴 사람들도 나름대로 그 무엇을 가지고 있었기에 하나님께서 들려주신 미가서 5장의 약속이 있음에도 그들은 예수님을 배척하고야 말았습니다.

         

        그러나 참된 마음을 가진 이는 베다니 마리아의 집처럼 주님을 온 마음으로 영접합니다. 그냥 겉으로 예수님 모신 것이 아니라 디모데후서 1장의 오네시보로처럼 예수님을 내 마음의 전 기초로 영접합니다. 오늘 여러분이 주님을 어느 정도 영접하고 있습니까?

         

        이 세상에서 나의 온 마음이 주님께 속한 것을 전부인양 붙든다면 여러분은 정말 언약적으로 주님께 돌아온 자일 것입니다. '이 세상도 나 자신도 내 영혼이 붙들 것 못됩니다. 내 영혼이 참 마음으로 붙들 것은 오직 주님입니다.'라고 전심으로 찾는 자에게는 오늘도 부활하신 주님이 우리 마음의 놀라운 터가 되어 주실 줄 압니다.

         

          - 「오늘」 중에서 -

        Chapter II.
        포도나무 가지
        김 숙 현 사모님

        사랑하는 주님!

        이 목숨이 만개라도

        다 드려 사랑하고 싶은 나의 주님!

         

        내 영혼 속에 일어나는 갈망은

        유일하시고 참되신 주님을

        많이 많이 사랑하고 싶습니다.

         

        새 봄에 입혀 주셨던 움과 꽃술도

        한여름의 무성함도

        탐스럽던 열매도

        농부이신 주님께 다 드리고

         

        앙상한 포도나무 가지로

        눈보라 치는 매서운 바람 속에서

        인내함으로 가야만 하는 이 겨울

         

        그러나 또다시 봄이 올 것을 믿으며

        힘 있게 저 천국을 향하여 달려갑니다.

        내 주여! 내주여! 아멘.

        Chapter III.
        간 구
        신 운 섭 집사님

        주님!

        제가 오늘의 남아있는 당신의 세대를 살아갈

        당신의 보냄 받은 자라면

        오늘의 보좌로부터의 충만함을 주옵소서!

         

        비록 좁고 작은 길에서도

        믿음과 성령이 충만한 일곱 집사처럼

        저도 이 길에서 만은!

        산상수훈의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그 마음이,

        그 마음이 저의 마음이 되게 하옵소서!

         

        주님!

        제가 당신의 긍휼을 찬양할 영광의 그릇이라면

        풍성한 찬양을, 새 노래를 주옵소서!

        시온에서 당신을 기리는 찬양처럼

        나의 영광, 나의 찬송, 나의 전부 되옵소서!

        Chapter IV.
        좁은 문, 좁은 길
        조 향 진 집사님

        모두가 잠든 새벽 미명에

        주님을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한 걸음 나아가 봅니다.

         

        보이는 것 없고

        찬바람 가득한 빈들이지만

        평강으로 찾아와 주시고

        그 음성 들려주시니 감사합니다.

         

        저물어가는 한 해를 보내는 이 시간

        다가오는 새해에도 나아갈 길은

        오직 좁은 문, 좁은 길입니다.

         

        비록 좁고 협착하여

        홀로 가야 할지라도

        그 길에 함께하여 주시는

        내 사랑하는 예수님!

         

        생명으로 인도해 주시는

        그 길로만 달려가고 싶습니다.

        Chapter V.
        성 탄
        조 병 례 집사님

        오늘은

        제 영혼의 깊은 성안에

        작은 믿음의 나무를 깎고 다듬어

        사랑의 구유를 준비합니다.

         

        순종의 빛 가득한 하늘가

        생명과 평강의 왕께서 임하실 때

         

        아무것 없어도

        두 손 모아 기다리오니

        옛적 마굿간에 임하셨던 주님

        제 안에 오시옵소서!

         

        고요하고 거룩한 밤

        보좌를 버리고

        영광의 빛으로 오신 아기 예수님!

         

        비록 초라하오나

        뜨거운 눈물과 심장을 품고

        기다리며 서있는 마음 안에

        성탄의 큰 은총으로 임하시옵소서!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