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우리들의 소식
  • 12월 주제 : 주님의 주권 속에 오늘을 사는 자로 새날들을 준비해 가십시다!
    『하나님이여 찬송이 시온에서 주를 기다리오며』(시 65:1)

    * 그동안 기도하며 기다리던 「일꾼님들 만남」의 시간이 9일(月) 저녁부터 11일(水) 새벽까지 진행됩니다. 주님 안에서의 만남이 큰 축복되도록 은혜의 소낙비 힘써 구해주시고요, 정성껏 섬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일꾼님들 만남' 첫날 교회 차량 운행시간은 오후 4시, 5시, 6시 성대역 이슈나인에서 출발합니다.

    (첫날만 교회 차량이 운행됩니다.)

    Chapter I.
    밝아오는 새 아침

      스스로 되지 않는 나의 날을

      저물어 버리게 보내어버리고

      살아 계신 예수님과 함께하는
      그리고 오늘도 나의 주가 되시고

      나의 왕이 되신 예수님과 함께하는

      밝아오는 새 아침이라면

       

      새로운 날 다가오는 것

      우리에게 무의미하지 아니하고

      주님과 함께 정복할 수도 있고

      일과들을 다스릴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의 축복하심 속에

      번성할 수도 있는 희망찬 마음으로

      우리의 하루를, 우리의 한 달을

      그리고 이러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면서

      우리 하나님의 은혜로 참으로 지킴 받은

      시편 65편같이

       

      그분께 속하여

      그분의 은혜 속에

      한해를 보내어 가고

      열매 풍성히 얻어가는

      기쁜 새로운 삶이 시작될 수 있을 줄 압니다.

       

      - 「저무는 해」 中에서 -

      Chapter II.
      주님의 옷자락
      손 경 숙 집사님

      주님은, 주님은

      내게 다가오셔서

      그 사랑 보여주셔요.

       

      맑은 소리 내어 주님 찬양하며

      간절함으로 두 손 모두고

      기도할 때도

      범사에 기뻐할 때도

      시련에 실망할 때도

       

      주님의 옷자락은

      항상 나를 감싸고 있음을

      이제는 알 수 있어요.

       

      서툰 세상살이랑 떨쳐버리고

      주님께 꼬옥 붙어서

      나는 이 길 가렵니다.

      Chapter III.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신 용 우 집사님

      온 마음을 주님께 돌이키고

      그분을 향하면 얼마나 행복한지요.

       

      낙엽을 밟으며 숲속을 걸을 때나

      분주한 시장에서도

      내 안을 그리스도로 채우는 일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일입니다.

       

      그 안에는 각종 보화가 가득하고

      나에게는 찾을 수 없는

      살아 숨 쉬는 지혜와 지식도 넘쳐납니다.

      나는 그리스도 안에 참여함으로

      그 모든 것을 누립니다.

       

      오, 주님께 참여하는 기쁨이여!

      이 세상 그 무엇과도 바꾸지 않을 것입니다.

       

      Chapter IV.
      고 백
      이 상 인 집사님

      주님과 함께 산다는 것은

      세상살이에 삶의 가치를

      불어 넣으며 살아간다는 것입니다.

       

      주님의 빛나는 보좌를

      바라보며 산다는 것은

      주님의 사랑이 나의 가슴에

      와 닿아있기 때문입니다.

       

      난 아무것이 아닌 것

      고백하며 산다는 것은

      돌짝 밭 되지 않고

      좋은 밭 되어서

      주님 원함이 가득한

      좋은 열매 맺기 위함입니다.

       

      주님의 지켜주심에

      감사하며 산다는 것은

      겸손과 온유를 내 몸에 붙여서

      주의 백성으로 살기 위함입니다.

       

      Chapter V.
      새날에
      최 경 화 권사님

      밝아오는 새 날을 위하여

      조그만 삶을 준비해 갑니다.

       

      새로이

      언약의 사랑 안에 서서

      주님의 주권 속에 살아가는 날들

      참 기대가 됩니다.

       

      아직은 어두워 보이는 하늘이라도

      나의 새벽별 되시는

      주님과 함께라면

      또 힘 있게, 신실히 나아가렵니다.

       

      족한 은혜 속에

      나머지 있는 삶을 주실

      늘 내 곁에 서 주실

      주님 계시기에.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