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6
    우리들의 소식
  • 10월 주제 : 깊어가는 묵상과 기도의 확신 속에 불붙는 마음으로 나아가십니다!
    『이 은혜는 곧 나로 이방인을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의 일군이 되어 하나님의 복음의 제사장 직무를 하게 하사...』(롬 15:16)

    * 10월 7일(月) 무디 가정 박성구 형제님이 논산 훈련소로 입소하여 육군 의무병으로 입대합니다.

    주님의 손안에서 뜻있는 시간 보내므로 뚜렷한 주님의 사람으로 굳게 서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 12일(土)에는 두 가정이 군부대 섬김 나아가십니다. 온 장병들이 복음을 들을 때 믿고 주님의 나라로 모두 속해 올 수 있도록, 함께 나아가는 마음으로 기도해 주셔요.

     - 4 가정 : 원주 백호상승교회

     - 17가정 : 인제 8020부대 승리광현교회

    Chapter I.
    추 구 (그의 나라)

      우리 모두가 정말 익히 잘 생각하여 온

      밤중에 깨어서 등불 켜고 서 있는 종의 말씀입니다.

      이것이 바로 그의 나라에 대해서 잠들지 않고,

      늘 깨어 있겠다는 것입니다.

      이 종에게는 보이는 세상을 오히려 어두움으로

      그리고 그 가운데서 새로운 등불을 켜고

      나머지 그 모두에 대해서 문 닫은 채,

      오직 그의 주님께만 대하여

      귀 기울이면서 서 있는 것입니다.

       

      보이는 이 세상을 향하여 낮이라 하고,

      보이는 이 세상을 향하여만 살아간다면

      천국은 그에게 없어져 보일 것입니다.

      그 모두를 밤으로, 그리고 문 닫고,

      그리고 주님만을 위한 등불을 켜고,

      오직 주님만을 기다리고 또 기다리는 그에게

      그의 나라의 역사하심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진정 이 사람이

      이 세상을 모두 등 뒤로 돌리고,

      진정 그의 나라만을

      끊임없이 구하는 자가 아닐까요?

       

      오늘도 그리고 혹 내일도, 혹 모레도...

      그래서 마침내 우리의 주님이 오실 그때까지

      이 사람의 이 세상에 대한 자세는

      늘 그러하기만 할 것이며

      우리 주님께 대한 자세도

      오직 그러하기만 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 사람은

      그의 추구한 그대로 주님의 나라에서

      칭찬과 존귀를 듣고야 말 것입니다.

       

      - 「새벽 날개」 中에서 -

      Chapter II.
      나의 힘이 되시는 주님
      박 윤 자 집사님

      나를 위해, 나의 죄로 인하여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나 하나만을

      자신은 아무것도 아닌 듯,

      십자가로 못 박혀 돌아가시고

      나를 새 사람으로 살게 하시고자

      부활하신 나의 주님, 나의 하나님이십니다.

       

      나의 기쁨이 되신 주님!

      이 가을은 유난히 더욱 주님이 그립습니다.

      주님의 날개 아래 포근히 눕고 싶습니다.

      “내 안에 거하라” 하신 말씀에

      이미 저는 주님 안에 자리 잡았습니다.

       

      사랑하는 주님!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세 번 아닌 열 번도 저에게 물어보십시오.

      제가 주님만 사랑하옵니다.

       

      나의 영원하신 주님!

      주님은 나의 영혼의 주인이십니다.

      Chapter III.
      오 늘
      배 현 화 자매님

      예수님 발에 남김없이

      향유를 쏟아부은 마리아!

      내일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두렵지 않았습니다.

      오늘 나의 예수님뿐이었으니까요.

       

      주님! 나의 오늘도 그렇습니다.

      가진 것 없는 내일이 두렵지 않습니다.

      허우적거리며 살아가지 않도록 붙드시는

      내 주님 한 분뿐입니다.

       

      오늘을 내 온 마음 다하여

      남김없이 살아드리고 싶습니다.

      Chapter IV.
      하나님의 관심은
      이 상 순 집사님

      인도부터 구스 광활한 127도(都)에

      머물러 있는 저들이 아닌,

      그 땅에 ‘포로 된 적은 무리’

      곧 내 백성이라 일컬음 주시길 기뻐하시는 유대인!

       

      우리는 하나님께 속하고

      온 땅은 악한 자안에 처해 있다 하심에....

      피난처 되신 내 주님께 속한 나로

      하나님과의 언약 백성 된 이면적 유대인!

       

      이 영광된 부르심 따라

      좁은 길 걷고자 전투하듯 달려가는 길에서

      동행 속에 나의 주와 그리스도 되어주심을

      찬양케 하심에 더욱 감사가 됩니다.

       

      주를 신뢰함이 얼마나 담대하게 하는지요.

      주를 인정함이 얼마나 힘 있게 하는지요.

      주를 기대함이 얼마나 감사하게 하는지요.

      주를 바람이 얼마나 영광 있게 하는지요.

      주를 찾고 구함이 얼마나 소망 있게 하는지요.

      주를 사랑함이 얼마나 사모하게 하는지요.

      주를 그리워함이 얼마나 간절하게 하는지요.

      이 가을에!

      “죽으면 죽으리라!”는 에스더의 소명을 갖고

      깨어있는 주님의 군사로 서서

      내 주님 기쁘시게 해 드리는 주님의 유다로

      새롭게 일으켜 주심에 더욱 감사한답니다.

      Chapter V.
      벧세메스로 가던 소
      한 남 경 집사님

      하나님을 멸시했던 이스라엘은

      결국 언약궤를 블레셋에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그런 이스라엘이라면 차라리 블레셋과 다를 바가 무엇이냐?'라고 하시는 것만 같습니다.

       

      이 언약궤를 다시 이스라엘로 돌아오게 한 것은 힘세고 싸움에 능한 장수도 아니었고

      유능한 협상가도 아니었습니다.

      한낱 우직해 보이는 암소 두 마리가

      언약궤를 이스라엘로 도로 끌고 온 것입니다.

       

      언약궤를 메고 벧세메스로 향하던 소들은

      울면서도 자기를 부인하였고,

      가는 길에서 이곳저곳 기웃거리지도 않았으며,

      벧세메스 길로 곧장 나아갔습니다.

       

      마침내 도착해서는 그 엄청난 역사의 흔적인

      메고 온 수레를 불태워 없앴을 뿐 아니라,

      자신들마저 불태워 번제로 드리는

      겸손을 보여준 것 같습니다.

       

      “갈 때에 울고 가던 벧세메스로 가던 소보다

      못하다면 당신도 오늘 정과 욕심에 매여서...

      주님 모신 영광의 길을 참으로 걷는 자는 아 닐 것입니다.”라는 목사님의 글을 대하면서

      '그래, 하루하루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벧세메스로 가던 소처럼만 살자!!'라고

      거듭 다짐해 보았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