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1
    우리들의 소식
  • 9월 주제 : 이 가을, 내 주님 참 사랑하는 좋은 밭으로 풍성한 열매를 맺어갑시다!
    『너희가 과실을 많이 맺으면 내 아버지께서 영광을 받으실 것이요 너희가 내 제자가 되리라』(요 15:8)
    .
    Chapter I.
    나의 주님
    김 병 억 권사님

    오늘도 새로운 마음으로 변함없이

    저 영광스런 보좌에 계신 나의 주님을

    잠잠히 바라보며

    주님을 또 불러봅니다.

     

    나의 마음속에 성령님으로 다가오셔서

    나를 붙들어 주시고

    나의 삶을 인도해 주시는 나의 주님

    정말 감사합니다.

     

    아무 일 없는

    오늘의 평범한 일과 속에서도

    나의 빛이 되시고

    나의 생명이 되시는

    나의 주님께 온 마음으로 속해갑니다.

    Chapter II.
    시편 62편
    김 상 용 집사님

    “나의 영혼이 잠잠히 하나님만 바람이여

    나의 구원이 그에게서 나는도다”

     

    나의 영혼이 잠잠히 주님을 바라는 마음

    이 시간도 내가 주님 안에 거하는 삶

    내 주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는 삶

    내 주님의 긍휼을 기대하는 삶

    이러한 삶을 위하여

    이 시간도 힘을 다하여

    달려가고 있습니다.

     

    나의 환경이 어려워서

    주님을 바라볼 때도 있지만

    평범한 오늘 순간순간 내 주님 찾지 않으면

    주님과의 거리가 멀어지는 것 같습니다.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이 하루도 신실하게 살고 싶습니다.

    이 시간도 주님의 긍휼하심을

    기대하면서 말입니다.

    Chapter III.
    성 도
    김 건 우 집사님

    주님과 함께 살아가는 성도의 길!

    이제는!! 주님의 은혜로

    마음속에 걱정은 내려놓고

    주님께 순종하며 열매 맺으며

    좋은 영혼으로 살고 싶습니다.

    Chapter IV.
    천 국
    김 경 자 집사님

    나의 주님 계신 저 천국.

    나의 아버지도 계시고

    나의 어머니도 계신 저 천국.

     

    오늘도!

    “주님! 그립습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주님!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하면서

    저 천국을 향해 달려갑니다.

    Chapter V.
    김 지 현 자매님

    세상의 많은 것 봐야 하고

    많은 것 알고 싶던 나.

     

    세상에 한 발

    주님께 한 발

    한 발은 괜찮다고 합리화 하던 나.

     

    주님 뵈올 날 ……

    얼마나 부끄러울지!

     

    이 땅의 나는

    고작 한 줌의 흙

     

    주님께 두 손 모아

    ‘생명 있는 나’로 살아갈래요.

     

    온전한 기쁨으로

    주님 만나고 싶어요.

    Chapter VI.
    주님!
    문 현 식 형제님

    나의 사랑 되시고

    나의 구원이 되시는 나의 주님.

     

    나의 주님 머리 삼고

    주님의 가지로서

    오늘도 열매 맺으며

    주님의 구원 속에

    살아갈 수 있는 이 행복

    놓치고 싶지 않습니다.

     

    종이 깨어서 허리띠 동여매고

    주인을 기다리듯이

    나 또한 온 마음으로

    주님을 바라보며

     

    나의 사랑 되시고

    나의 구원이 되시는

    나의 주님을 기다립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