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우리들의 소식
  • 7월 주제 : 주님의 영향권 안에서 더욱 힘써 간구하며 섬겨가요!
    『내가 영원히 주의 장막에 거하며 내가 주의 날개 밑에 피하리이다』(시 61:4)
    .
    Chapter I.

        한꺼번에 쏟아붓는

        소낙비가 아니라도

        소록소록 내리는

        이슬처럼 임해 와서

         

        어느덧 짜 보면

        그릇에 듬뿍 담길 만큼

        내 영혼이 흡족하고 충만하게

        주의 영으로 채워지게 하는 것은

        주님께서 하실 일입니다.

         

        저는 소낙비 같은 은혜도

        하나님께서 역사하신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슬 같은 이 은혜가

        정말 좋습니다.

         

        왜냐하면

        주님과 나의 끊임없는

        사귐이 있는 가운데 임해온

        은혜이기 때문입니다.

         

        - 「깨어있는 생활」 中에서 - 

        Chapter II.
        주님의 영향권 안에
        장 덕 주 집사님

        내가 잠시라도

        주님을 바라보지 않는다면

        이 세상은 긴 터널처럼 어둡고

        짙은 안개로 덮여 있지만

         

        주님의 영향권 안에

        내 마음이 묶여있다면

        내 영혼은 벌써

        아침에 떠오르는 찬란한 태양처럼

        시온산에 올라 있음을 느껴봅니다.

         

        주님 모신 마음은

        이 세상도 그 어디나 하늘나라.

        Chapter III.
        주님의 은혜로
        홍 창 식 집사님

        오늘 내가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믿음을 지켜가는 것

        평강을 가지고 살아가는 것

        주님의 은혜입니다.

         

        나를 부인하고

        주님의 보좌로 나아가는 것

        주님의 돕는 자로

        모든 일에 인내하고 순종하는 것도

        오직 주님의 은혜입니다.

         

        나로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고

        하루하루 살아가는 이 모두가

        주님의 은혜입니다.

         

        매일매일 주님께 매여

        주님의 은혜를 구하는 자로만

        살아가렵니다.

        Chapter IV.
        참된 자유
        박 인 규 집사님

        보이는 세상에서 누리는 자유는

        재물과 명예로 얻는 자유는

        내 진정한 자유가 아니었습니다.

         

        나에게 속하여 얻는 만족도

        내가 추구하는 참된 자유는

        더욱 아니었습니다.

         

        내 주님께만 속하여

        철저히 복종하는 삶에서만

        참된 자유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내 남은 삶

        나의 주님께만 온전히 복종함으로

        그 은혜의 영향권 안에서만

        참된 자유를 가진 자로

        늘 살고 싶습니다.

        Chapter V.
        7월에
        오 진 영 집사님

        “보라 지금은 은혜 받을만한 때요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고후 6:2)

         

        주님! 오늘도

        주님 보좌 앞으로 나아가

        새롭게 주님을 힘입음으로

        주님이 내 믿음 되어 주심에 감사합니다.

         

        주님!

        사랑하는 나의 조국인 이 땅이

        밝아지도록 기도합니다.

         

        은혜의 때, 구원의 날

        척박하고 어두운 이 땅에

        진정한 하늘나라의 역사가 이루어지도록

        간절히 기도해 봅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