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7
    우리들의 소식
  • 7월 주제 : 주님의 영향권 안에서 더욱 힘써 간구하며 섬겨가요!
    『나를 눈동자 같이 지키시고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감추사』(시 17:8)
    * 10일 수요예배는 성찬 예배로 드립니다. 
    내 생명 되신 주님의 귀한 살과 피를 나누는 복된 성찬 예식을 기도로 준비하며 참여했으면 좋겠습니다. 

    * 소청년 수련회가 경남 김해 무척산 기도원에서 11(木)~13(土)까지 진행됩니다. 몸된 교회 소청년들에게 주님과 깊은 사귐 속에서 풍성한 은혜 가득하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Chapter I.
    그날처럼
    김 상 수 집사님

    오늘이 그날인 것처럼

    그날이 오늘인 것처럼

    가까이 더 가까이 내 주님께로

     

    내가 주님 안에, 주님이 내 안에 계셔서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이시길,

    오늘이 어제보다, 내일이 오늘보다

    새롭게 날마다 더 새롭게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만이 존귀케 되길

    사나 죽으나 주님의 것으로만

    남겨지길 원합니다.

     

    겉사람은 후패하나 

    나의 속은 날로 새롭게 더 새롭게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고,

    신랑을 맞을 신부처럼 그날을 준비하며

    '속히 오리라' 하신 주님을

    “아멘 주 예수여, 어서 오시옵소서!” 하며

    날마다 순간마다 앙망하며 기다리는 마음으로!

     

    밭을 가는 두 남자가 있어도

    데려감을 입는 한 사람으로,

    맷돌 가는 두 여자가 있어도

    데려감을 입는 한 사람으로,

    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깨어 살게 하옵소서!

    Chapter II.
    성도의 마음
    김 지 연 자매님

    내 주님 더 많이 알아갈수록

    참으로 나는 안 된다는 것

    철저히 깨닫게 하십니다.

     

    주님 함께 걷는 길이 더 많아질수록

    가르쳐 주시는 그 길은

    세상과 참 많이 다르다는 것 알게 하십니다.

     

    결국 잃게 되는 수많은 것들 거절하고

    주님을 향한 한마음 품었을 때

    가진 것 없어도

    모든 것 가진 성도의 마음은

    가장 풍성한 마음입니다.

     

    홀로 걷는 광야가 외롭지 않음은

    함께 걸어주시는 긍휼 때문이고요,

    보이는 어려움에 빼앗기지 않음은

    보이지 않는 음성이 더 생생하기 때문입니다.

     

    만족함 없는 내 길을 좇아 걷지 않고

    주님 주신 좁은 길, 생명의 길을

    날마다 날마다 더 사랑하고 싶습니다. 

    Chapter III.
    소중한 시간
    신 경 자 집사님

    주님!

    소중히 붙들 나의 주님!

    잠시라도 빼앗기고 싶지 않기에

    의미 없이 놓치는 시간 없게 하옵소서.

     

    평범한 작은 일상의 시간.

    홀로 있는 시간에도, 섬김의 길속에서도

    철저히 내 주님 인식하며 살게 하옵소서.

     

    나의 생각, 주변의 시선에서 벗어나

    세미한 주님 음성만 따르는

    좁은 길, 생명의 길로만 나아가게 하옵소서.

    Chapter IV.
    나의 골방
    여 승 은 집사님

    세상과 나는 간 곳 없고

    주님만 보이는 그곳!

     

    내 주님 앞에 자리 잡게 하심은

    주님께서 날 사랑하심이요.

    이 한날도 살아갈 용기를 주심은

    내게 베풀어 주시는 은혜입니다.

     

    주님의 맘, 원하심, 뜻하심

    힘써 알아드릴수록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주님의 생명으로 가득 채우시며

    오늘이라는 날 속에

    내 조국을 향한

    애끓는 기도를 하게 하십니다.

    Chapter V.
    내 조국을 위한 기도
    황 수 연 집사님

    정한 시간에

    내 조국의 평안과 안정을 위하여

    주님의 긍휼을

    간절히 간구해봅니다

     

    모세가 두 손 들고 기도할 때

    늘 승리했듯이,

    우리가 언제나 두 손 들고

    있을 수는 없어도

    마음으로 주님의 긍휼을

    끊임없이 간구해봅니다

     

    우리의 기도와 간구로

    어둠과 죄악의 물결을 잔잔케 하시고

    주님의 다스림 아래

    주님 날개 밑 보호하심 속에

    이 땅이 주님의 영향권 안에서

    평안과 안정 있게 하여 주옵소서!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