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2
    우리들의 소식
  • 6월 주제 : 주님의 영향권 안에서 뚜렷한 예수사람으로 살아가요!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으면 어찌 전파하리요 기록된바 아름답도다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발이여 함과 같으니라』(롬 10:15)

    * 6월 8일(土)에는 두 선교팀이 주님 모시고 전도하러 나아가십니다. 준비된 영혼들을 만나서 주님의 사랑 속에 복음을 힘있게 전할 때, 만나는 영혼들마다 주님께 뚜렷이 속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 경상도 선교팀 : 경북 군위군 고로면

     - 산 골 서적부 : 경남 거창군 웅양면, 고제면

    Chapter I.
    참 포도나무의 가지로
    김 희 정 권사님

    “내가 참 포도나무요 내 아버지는 그 농부라”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니 저가 내 안에, 내가 저 안에 있으면 이 사람은 과실을 많이 맺나니…”(요 15:1,5)

     

    메마른 대지 위에 단비가 촉촉이 내립니다.

    푸릇푸릇하던 연한 잎사귀들은

    짙푸른 녹색으로 생기 있게 …

     

    하나님께서 내려주신 단비와

    비춰주실 햇빛은

    나무의 줄기에 자양분이 되어

    무럭무럭 자라서

    풍성한 열매를 맺게 됩니다.

     

    오늘도 내 영혼의 참 포도나무이신

    주님께 잘 붙어 있을 때

    열매 맺어 주실 농부이신 하나님 계시기에,

    참되신 사랑의 언약 이루어 주실 주님

    나의 주님 되어 주시기에,

     

    참 포도나무에 꼭 붙어 있어

    풍성한 열매 맺는 그의 가지로

    잘 서 가고 싶습니다. 

    Chapter II.
    주님의 죽으심에 참여할 때
    박 정학 전도사님

    채색 옷 독차지한 그의 사랑은

    내겐 너무나 큰 아픔이었기에

    애굽으로 끌려가며 울부짖는 그의 아픔은

    너무 먼 동정이었어요.

     

    어두운 감옥 속 삼일.

    생사를 갈음할 수 없는 죽음의 시간이 지나며

    나의 어떠함 하나 남김없이 사라질 때

    비로소 요셉의 아픔이 내 마음에 들어왔지요.

     

    주님의 돕는 자로 영혼 향한 긍휼의 눈물은

    주님의 죽으심에 참여한 자에게만

    주어진다고 하셨는데

     

    “이제 죽어야 하는데 왜 이리 오래 사는지…” 

    푸념하듯 홀로 남겨진 할머니의 눈물이

    내 마음속에 눈물로 맺힐 때

     

    주님! 주님!

    이분께도 주님의 마음을 허락해 주세요!

    그날에 저의 가슴속에서 애통해하시는

    주님의 눈물을 보았어요.

    5월의 전도 길에서…….

    Chapter III.
    기 도
    임 희 원 집사님

    사랑하는 나의 주님!

    오늘 하룻길도 주님께 순종하는 자로

    견고히 서 가기를 기도합니다.

     

    출렁이는 바다 한가운데 있을지라도

    주님 향한 강한 믿음으로

    요동치 않는 삶 살기를 원합니다.

     

    한없는 긍휼 베풀어 주시옵소서!

    주님 손 꽉 붙잡고

    저의 작은 일상으로 나아가오니

    승리하게 하소서!

    Chapter IV.
    주 님!
    신 은 미 사모님

    갈대상자에 물이 새지 않도록

    역청을 바르던 요게벳의 심정처럼

     

    요동치는 거친 물결에 보내야만 하는

    아기 모세의 앞길을

    주님의 손길에 맡기고 기도하던 요게벳처럼

     

    “너와 너의 자녀를 위해 울라”

    갈보리 산 오르시며 하신

    주님의 말씀 되새기며

     

    훗날 갈길 모르는 이스라엘 백성을

    광야에서 이끌던 모세와 같이

     

    오늘도 내게 허락하신 자녀

    이 땅의 어린 자녀들이

    이 땅을 내 조국이라 부르며

    기도할 수 있는 당신의 사람 되게 하소서!

    Chapter V.
    하늘 바람 불어주옵소서!
    정 건 웅 집사님

    무엇 하나 부족함 없는 이 땅.

    여전히 갈급함으로 분주한 사람들.

    그러나 소중한 우리 주님은 찾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변함없는 사랑에도

    죄악 가운데 회개치 않았던 그들.

    끝내 그 나라 멸망의 길로 갔지만

    다시금 그들을 회복시킨 하나님의 사랑.

     

    주님! 이 땅 사람들.

    멸망의 길로 치닫고 있지만

    주님의 긍휼과 자비하심 속에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이 땅을 고쳐 주옵소서!

     

    하나님의 긍휼하심을 구했던 호세아처럼

    이 땅 영혼들을 향해 나아가게 하시고

    잠들은 저들의 영혼을 깨우시고

    주님을 영접하게 하옵소서!

     

    주님께 귀 기울이기 쉽지 않은 환경들.

    주님과 나만의 소중한 시간을 추구하면

    결코 외면치 않으시는 우리 주님께서

    어느새 평강으로 다스려 주십니다.

     

    차창 밖 나뭇가지 흔들며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처럼,

    혼탁하고 어지러운 세상 바람 물리치고

    하늘 바람 불어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