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우리들의 소식
  • 5월 주제 : 시온산에 견고히 선 예수사람 주어진 날들 뜻깊게 섬겨가자!
    『네가 적은 능력을 가지고도 내 말을 지키며』(계 3:8)

    * 5월 25일(土)에는 여섯 선교팀이 주님 모시고 전도 하러 나아가십니다. 주님의 풍성한 은혜 속에 축복된 열매 가득 거두고 기쁨으로 돌아오시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 스데바나 선교팀 : 경기도 가평읍

     - 섬 진 강 선교팀 : 전남 순천시 승주읍

     - 강 원 도 선교팀 : 강원도 원주시 호저면

     - 지 게 꾼 선교팀 : 충북 괴산군 장연면, 칠성면

     - 섬 선교팀 : 전남 신안군 압해면

     - 산 골 서적부 : 경북 안동시 북후면, 와룡면

    Chapter I.
    내 주님의 침상

      일찍이 주님은

      배 고물에서 베개 베고 주무시었습니다.

      이 짤막한 내용은 우리에게

      깊은 교훈을 새겨 주심에 사실일 것입니다.

      그는 갈릴리 바다 위의 조그만 조각배에서

      주무시었던 것입니다.

       

      이것은 어쩌면 나의 주님께서

      이 세상에서 잠깐 쉬시고 가시는

      전체를 요약한 한 모습이 아닐까요?

      그리고 이는 또한 우리를 위한 본이 아닐까요?

       

      요동하고 전혀 의지할 것이 못 되는 바다.

      알지 못하는 그 어느 사이에

      광풍에 뒤집혀 버릴 것만 같은 조각배.

      그러기에 이것을 그는

      이 세상으로 나타내어 주시는 것이 아닐까요?

       

      여기서 그는 다만 아버지의 허락하심을 따라

      아버지의 평강 속에서

      잠깐 주무실 수가 있지 않았던가요.

      참으로 이 세상을 견고한 터로 아는 어리석음과는

      그 얼마나 대조가 되는가 말입니다.

       

      부질없는 바다 위에서

      그리고 오직 아버지의 허락하심 속에서의 잠깐 쉼.

      이것이 그가 친히 가르쳐 주신

      이 세상에서 우리의 쉼의

      가장 적절한 표현이 아닐까요?

       

      - 「새벽 날개」 中에서 - 

      Chapter II.
      감사밖에는
      박 정 심 권사님

      연약해도 자나 깨나

      한 발자국 띌 때마다

      감사하는 말밖에 할 수 없어요.

       

      주님 때문에 사는 생명

      주님만 믿고

      기도밖에 더 할 것 없어요.

       

      빠짐없이 예배당 가는 것이

      큰 기쁨이고

      오직

      주님 손 놓칠까 봐

      조바심하며 길 가요.

       

      나돌아보지 않고

      형제들 위하여 기도하며

      돌아갈 천국 바라보며

      기쁨으로 주님 모시고 살아요.

      Chapter III.
      주님의 향기
      손 경 숙 집사님

      봄 향기는 스쳐 지나갈 뿐이지만

      우리 주님 주시는 밝은 빛은

      늘 가슴에 남아 생기를 주십니다.

       

      기도하며 두 손 모두고

      주님의 상처 난 옆구리 만지는 심정으로

      그렇게 사랑을 드러내고 싶습니다.

       

      홀로 영광 받으시는 주님의 우편에

      나의 흔적도 만들고 싶습니다.

      그날이 오기 전에…. 

      Chapter IV.
      나의 기도
      황 덕 주 집사님

      주님!

      오늘의 광야 길에서

      주님과 나 사이의 관계가

      더 친근해지고

      주님을 향하여

      순종하며 살아가길 원합니다.

       

      기도도, 섬김도

      말씀을 묵상함도

      잃어버린 영혼을 찾고자 나아감도

      순종의 길이고 싶습니다.

       

      주님을 사모하는 마음,

      주님을 기쁘시게 해드리고 싶은

      간절한 마음으로

      순종의 삶이

      온전히 설 수 있게 하옵소서!

      아멘!

      Chapter V.
      오늘의 바닷가에
      최 경 화 권사님

      주님!

      나 있는 곳

      밤은 깊고 파도치는

      바다 위이지만

       

      오늘의 나의 조그만 조각배에

      당신께서 함께 타 주신다면

      평안히 노 저어 가렵니다.

      고물에서 쉬시던 주님처럼

       

      어느덧 날이 새어

      오늘의 바닷가에 서 주실 주님!

      그 음성으로 명하신다면

      그 길 따라

      따뜻한 사랑의 그물 던져

       

      온 기쁨으로 건져올

      풍성한 은혜의 열매 가득히 싣고

      감사의 노래 부르며

      당신과 함께 돌아올 것입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