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2
    우리들의 소식
  • 5월 주제 : 시온산에 견고히 선 예수사람 주어진 날들 뜻깊게 섬겨가자!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마 11:30)

    * 5월 18일(土)에는 네 선교팀이 주님 모시고 전도하러 나아가십니다. 곳곳에서 귀한 섬김 잘 하시므로 열매 많이 거두고 돌아오실 수 있도록 같이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 경상도 선교팀 : 경남 합천군 대병면

     - 준비하는 선교팀 : 충남 태안군 이원면

     - 제주도 선교팀 : 경북 문경시 농암면

     - 충청도 선교팀 : 충북 영동군 용화면


     신간 안내

    신간 『깨어있는 생활』과 『임마누엘』이 출판되었습니다. ‘깨어있는 생활’이 얼마나 소중함을 되새기게 하고, ‘임마누엘’의 은혜를 자상히 깨우쳐 주시므로, 오늘 우리의 신앙생활을 더욱 깨어있게 하고 불붙여 주는 귀한 책입니다. 이 5월에 주님의 마음을 따라 깨어서 전달해 드리므로 값진 섬김이 풍성하시기를 원합니다.

    Chapter I.

        해가 질 때에

        사람들이 다 자기 집으로 돌아가지만

        주님은 성 밖으로

        아버지께 나아가시었습니다.

         

        천국은

        내가 이 땅 떠나갈 때에

        어쩔 수 없이 겨우 나아가는 곳 아닙니다.

         

        주님은 우리 주님은

        그 점을 우리에게 뚜렷이

        가르쳐 주시고자 애쓰셨습니다.

         

        사도행전 1장의 120명은

        2장에 앞서서

        이 기쁨이 충만하였습니다.

         

        시편 132편처럼, 시편 91편처럼

        지금 주님 안에 거하는 자는

        이 복됨을 아실 것입니다.

           

        - 2019년 4월에 돌 판에 주신 글 -

         

         

        Chapter II.
        본 향
        서 경 자 집사님

        주님!

        푸르른 나무 끝 파란 하늘 올려다보니

        내 주님 계신 하늘나라

        내 어머님 계신 하늘나라

        내가 가야 할 사모하는 본향

         

        하늘 향해 곧게 뻗은

        그 큰 소나무 낙엽송처럼

        저 높은 곳 내 주님 계신 그곳 향해

        뻗어가는 나의 마음

        Chapter III.
        이른 새벽
        이 윤 선 집사님

        젖 뗀 아이가

        어미의 품 안을 파고들듯이

        주님의 얼굴빛 구합니다.

         

        이 하룻길에서 주님의 멍에를 즐겨 매고

        나의 소리는 점점 적어지고

        주님의 음성에 쫑긋 귀를 기울여봅니다.

         

        바람 부는 이 땅에서 요동치 아니하고

        고운 가루 되어 온전한 소제를 드리게 하옵소서!

        Chapter IV.
        하룻길
        김 휘 원 자매님

        주님! 이 시간도 주님과 함께 깨어있길 원합니다.

        주님 앞에 머물러 있는 마음은

        어느새 따뜻해져 주님의 마음을 파고듭니다.

         

        주님! 오늘 이 순간도 함께 하길 원합니다.

        무거웠던 발걸음은 어느새 가뿐해지고

        내 마음 가득히 주님과 동행 속에 걷는

        하룻길이었습니다.

        Chapter V.
        5월의 전도길
        권 훈 심 권사님

        5월은

        내 가족과 이웃을 품고 기도하면서

        우리 주님 보내시는 곳

        어디든지 주님의 마음 따라

        예비하신 영혼을 만나러 갑니다.

         

        참사랑의 복음을 듣고

        하늘 소망을 갖도록 간구하며 나아갑니다.

        Chapter VI.
        나의 생명 되신 나의 주님
        신 은 선 집사님

        나를 부인하고 얻을 수 있는 것

        당신 생명이라면

        주님, 온 마음으로 따르고 싶습니다.

         

        날마다 나를 미워하고

        내 주님 가까이 모시는 삶

        온 마음으로 힘쓰면서

        날 위해 살아주시는 보좌의 주님!

         

        사랑하므로

        주님께로 만 이끌리고 싶습니다.

        Chapter VII.
        참 생명이신 주님께로
        최 지 은 집사님

        사무엘의 어머니 한나는

        애통한 마음으로

        기도하여 얻은 아들을

        하나님께 기꺼이 드렸습니다.

         

        하나님이 기도 속에

        내게 허락하셨으니

        내 아들이라고

        움켜쥐기 쉬웠을 텐데

         

        “염소 새끼를 그 어미의 젖으로

        삶지 말라”는 말씀처럼

        한나는 모정으로

        사무엘의 삶을 가두지 않고

        참 생명이신 하나님께로

        이끌고 나아갔습니다.

         

        내게 허락하신 이 시간, 이 하루!

        내 것이라고 마음대로 부여잡지 않고

        하나님께 먼저 구하고 드릴 수 있기를

        나그네 길에

        이러한 간구가 계속될 수 있기를

        주 앞에 간절히 구하여 봅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