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9
    우리들의 소식
  • 12월 주제 : 주님! 그 부르심에 전심으로 난 따라갈거에요!
    『내가 주는 물을 먹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나의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요 4:14)

    * “그리운 내 형제님들 한자리에” 집회가 12.10.(월) 저녁~14일(금) 새벽까지 진행됩니다. 모처럼 주님 안에서의 만남이 큰 축복 되도록 은혜의 소낙비 구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집회 기간 차량 운행표 >

     

    저 녁 – 10일(月), 11일(火), 13일(木)

             저녁 6시 15분(8가정 기도처 앞 출발)

             예배 후 15분 후에 교회 주차장 출발

    오 전 – 11일(火), 12일(水), 13일(木)

            오전 8시(8가정 기도처 앞 출발)

            예배 후 15분 후에 교회 주차장 출발

    ※ 12일 수요예배는 지금까지 운행했던 시간과 동일합니다.

    Chapter I.
    '한밤의 묵상' 중에서

      세상이 어려워도 우리는 자유롭습니다.

      시편 65편에 온 세상이 어두움이고

      온 세상이 흉흉하고 온 세상이 뒤숭숭해도

      주께서 택하시고 가까이 오게 하사

      주의 뜰에 거하게 하신 자는 자유롭습니다.

       

      하나님의 은혜 속에서

      우리의 영혼이 밭입니다.

      이랑이 보이고,

      은혜의 이슬이 보이고,

      이랑마다 물 대어 주시는 것이 보이고,

      씨앗이 보이고,

      마침내 초장에는 양 떼가 입혔고

      골짜기에는 곡식이 가득했습니다.

       

      오늘 자유로워야 합니다.

      부활하신 주님 안에서 자유로워야 합니다.

      영광의 보좌의 주님을 바라보면서

      오늘도 열매 맺는 마음이어야 합니다.

      Chapter II.
      주님의 기쁨이 되는 자로
      백 현 숙 권사님

      주님!

      이 시간까지 동행해 주시고

      나의 주님으로 서 주시니

      나의 삶은 엄마 품에 있는

      어린아이와 같습니다.

       

      이 평범한 오늘 내 생활 속에서

      겉보기에는 세상 사람과 별 다를 것 없지만

      뚜렷한 보좌로부터의 내 삶이 있습니다.

       

      나그네 길 가는 동안

      고난은 각오한 나

      환경, 세상, 그냥 지나가는 길일뿐입니다.

       

      스스로 올 수 없었던 이 길,

      주님 의지하고 감사하며 지나왔습니다.

       

      남은 날도 내 호흡 있는 동안

      주님 앞에 서는 날까지

      주님을 기쁘시게

      그리고 주님의 기쁨이 되는 자로

      전심으로 살고 싶습니다. 아멘!

      Chapter III.
      오늘 하루길 속에서
      이 은 용 집사님

      어제와 비슷해 보이는 오늘의 시간 속에서도

      특별한 일이 없어 보인다고

      주님께 매이고자 하는 마음이 약해지기는 싫습니다.

       

      주님이 주시고, 또 함께하시는 시간이 아니고서야

      평안하다, 안전하다 할 시간은 없습니다.

       

      오늘 하루 길 걸어가면서

      세상에서 아무 일 일어나지 않기에

      평안하다가 아닌 주님으로 인하여,

      그리고 주님이 주시는 평강 속에서

      주님 모시고 하룻길 걸어가고 싶습니다.

      Chapter IV.
      이사야 49:23, 시편116:1∼2에서
      최 문 희 집사님

      우슬초처럼

      주님 이슬 기다리며 주님만 바라볼 때

      나의 삶 수치를 당치 않게 하셨고

      지금까지 인도해 주셨습니다.

       

      주께서 내 음성과 내 간구를 들으시므로

      내 삶의 어떠한 환경들 속에서도

      이 땅에 주저앉지 않고

      저 백향목처럼 주님 향하여

      솟아오를 수 있게 하셨습니다.

       

      남은 나의 평생을 기도하게 하시고

      주님을 더욱 더 사랑하게 하심 또한 감사합니다.

       

      주님!

      갖가지 색깔들로 하늘을 향하는 코스모스처럼

      나의 하루하루 붉고 짙은 사랑으로

      주님께로만 나아갑니다.

       

      깊어가는 이 날도 주님 한 분만 바라보며

      사랑하며 길 가고 싶습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아멘!

      Chapter V.
      나의 울타리 되어 주신 주님
      백 경 자 권사님

      한나의 눈물의 기도가 사무엘을 낳았고,

      그의 본분을 다한 하나님의 사람 사무엘은

      이스라엘을 살리신

      하나님의 돕는 자로 쓰임 받았습니다.

       

      내 작은 기도가

      이 무너져가는 나라를 바로 세우는데

      동참되길 소망하며,

      무익한 자이지만 주가 쓰시겠다 하시면,

      매여 있는 어린 나귀새끼처럼

      기꺼이 드리기 원합니다.

       

      한해동안 당신의 울타리 안에서

      제 영혼은 참 행복하고

      평안하고 강건하였습니다.

       

      다가오는 새해에도

      나의 울타리 되신 주님 안에서

      하나님의 사람으로 그 본분을 다하며

      주님의 돕는 자로

      신실이 살아드리기 소원합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