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8
    우리들의 소식
  • 11월 주제 : 깊어가는 이 가을에 주님 모신 다윗의 조약돌처럼!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 예수를 주로 받았으니 그 안에서 행하되 그 안에 뿌리를 박으며 세움을 입어 교훈을 받은대로 믿음에 굳게 서서 감사함을 넘치게 하라』(골 2:6,7)

    * 오전예배는 성찬예배입니다.

    오늘도 새롭게 우리를 향하시는 주님의 그 극진하신 사랑에 이끌리어, 감사함으로 묶어진 나의 마음을 주님께 드리는, 참된 헌신이 있는 은혜로운 성찬예배 되시기 바랍니다.

     

    * 다음 주일은 추수감사예배를 드립니다.

    한 주간 챙겨보아서 꼭 초청하셔야 할 분들을 모시고 함께 기뻐하는 천국 잔치 되도록, 마음 써 기도하며 준비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Chapter I.
    『한밤의 묵상』 중에서

      깨닫는 마음,

      듣는 귀,

      보는 눈은 그렇습니다.

       

      성 밖에 갈대아 사람들이 진을 치고 있을 때

      깨닫는 마음 없으면 버텨보려고 합니다.

      그것은 죽는 길입니다.

      항복하는 것이 사는 길입니다.

       

      이스라엘과 아람과 에브라임이

      동맹을 해서 위협을 해도

      깨닫는 마음이 있으면,

      ‘관계없다. 하나님의 은혜 속에서 볼 때는

      저들의 도모가 서지 못 한다’라고 하는

      자유가 있는 마음입니다.

      깨닫는 마음이 있으면, 아람 군대가 에워싸도

      ‘우리와 함께하는 군대가 더 많다’라는 마음이 듭니다.

       

      깨닫는 마음, 듣는 귀, 보는 눈은

      가끔 가져 보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의 빛이 있으면 깨우침이 있습니다.

      내 주님의 생명이 있으면 진정한 알맹이가 있습니다.

      오늘 주님의 은혜로 인하여

      보는 눈, 듣는 귀, 깨닫는 마음이란 말씀이

      멀지 않기를 원합니다.

      Chapter II.
      나의 보화
      최 진 이 집사님

      “마치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으니…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밭을 샀느니라”(마 13:44)

       

      밭에 감추인 보화 되신 예수님을

      못된 나를 십자가에 넘겨 버림으로

      내 것으로 사라고 하십니다.

      이것이 천국이라고요.

       

      준비함 없이 잠들어 버리는

      미련한 자가 아닌

      등불에 기름을 준비한

      슬기로운 처녀들처럼

       

      주님과의 사귐 속에

      깨어있으라 하십니다.

      이것이 천국이라고요.

       

      내가 나의 전부가 아닌

      내 주님 전부 삼고

      기도함으로 솟아올라

      선한 목자 되신 주님 따르는 길로만

      오늘도 천국 향해 달려갑니다. 

      Chapter III.
      나의 구주, 나의 주님
      이 미 경 집사님

      주님!

      많은 기도 속에 막힌 환경들을

      주님 모시고 열어가며

      즐거이 수고하며

      기대감을 가지고 나아간 길입니다.

       

      다가온 영혼들을 향해

      안타까운 마음으로

      주님의 빛을 구했을 때

      감동으로 전해 주신 주님의 말씀

       

      “십자가의 주님, 부활의 주님

      내 삶속에 늘 동행해 주시는 그 주님은

      바로 나의 구주, 나의 주님이십니다.”라고요.

      마음으로 흘러나오는 나의 고백이었습니다.

      예수님의 사랑의 인도하심에 감사드립니다.

      Chapter IV.
      주님만이
      신 경 자 집사님

      ♬ 그리 쉽진 않아요.

      천국 가는 길이

      그 길엔 어려움 많아요 ♬

       

      긴 여정처럼 보이는 이 길도

      지나고 보면 순간입니다.

      이 땅은 쌓을 터가 아닙니다.

       

      이곳에

      보냄 받은 자로 살면서

      오늘도 새겨지는 마음은

      주님만이 참된 해답입니다.

      아멘!! 아멘!!

       

      내 주님 모시고

      주님께 묻고 묻는 마음으로

      신실히 살다가

      주님 만나 뵈옵는 날

      알알이 맺힌 열매

      올려 드리고 싶습니다.

      Chapter V.
      들꽃처럼
      김 정 숙 집사님

      바위 틈

      은밀한 곳 자리 잡은

      이름 없는 들꽃

      메마름, 거센 비바람에도

      흔들림 없이

      더 견고히 뿌리 뻗어 감은

       

      오늘도

      변함없이 하늘 문 여시고

      새로이 그 이슬로

      덮어주시는 그 사랑 있기에

       

      보잘 것 없지만

      하늘 향해 솟아올라

      시들지 않고 더 강하게 서서

      그리움 간직한 들꽃처럼

      피어드리고픈

       

      진한 향기 묻어나는

      이 늦가을에!!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