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8
    우리들의 소식
  • 7월 주제 : 오늘 내 주님께 속한 기쁨된 성전으로 서고 싶습니다!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마 6:33)
    .
    Chapter I.
    광 야

      오! 주님!

      당신의 전지(全知), 당신의 전능(全能)

      그리고 당신의 명철(明哲) 그것이 아니었다면

      그리고 당신의 결단이 있는 사랑이 아니었더라면

      결코 당신도 나를 광야로 이끄시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오히려 당신은 나를 잃고 또 잃어버리는 그 길을

      용납하시고야 말았을 것입니다.

       

      주님! 참으로 편히 누울 수 없는 그 광야

      결코 스스로 기뻐할 수 없는 그 광야에 날 두시고는

      어쩔 수 없이 당신만 바라보며

      그래도 떠날 수 없다는 가냘픈 이 한 뼈를 가지고

      굳게 다문 그 입술로 당신만을 응시하는 그자에게

      주는 그 모두를 제거하시고

      오직 사랑으로 오직 사랑으로

      당신을 허락하시고 당신만을 새기시고자

      주야로 고생하시었나이다.

       

      바람 이는 호수 곁이 잔잔할 리 없건마는

      조각배 그 위에 띄우시고

      조이는 어린 마음을 응시하시는 주여!!

      당신께 맡긴 이 한마음에 스스로 살기보다는

      당신 안에 오늘 죽음을 택하겠다는 이 결단 속에서

      오늘의 안식을 가져 보렵니다.

      저 건너편에서 무한한 사랑으로 날 맞아주실

      내 주 당신의 사랑을 고대하면서 말입니다.

       

      주여! 결코 누울 수 없는 광야이기에

      차라리 당신 손안의 죽음을 택하는 결단 속에서

      오늘 온 마음으로 쉼을 가지렵니다.

      내 주여! 내 주여!! 아멘! 아멘!!


         - 『잊지 못해』 중에서 -

      Chapter II.
      오늘 하룻길도
      오 윤 석 권사님

      평범한 일상이 반복 되어지는 오늘의 길 속에서

      나를 위하여 살아주시는 내 주님을 위하여

      깨어 서서 섬기는 자로 살아갑니다.

       

      내 주님과 동행 속에

      주님 베풀어 주시는 풍성한 은혜와 사랑으로 말미암아

      내 주님과 내 형제를 뜨거운 마음으로 사랑하며

      나를 언제나 변함없이 사랑해 주시는

      내 주님의 돕는 이로 살아갑니다.

       

      그분이 기뻐하시는 풍성한 열매를 맺어드리며

      오늘 하룻길도 주님 모시고 성실히 달려가고 싶습니다.

      주님 고맙습니다.

      Chapter III.
      세상에는 유혹이 많은 것 같습니다
      박 유 담 (초등 4)

      친구들과 더 많이 놀고 싶을 때도

      맛있는 음식을 더 먹고 싶을 때도

      성경보다 다른 책을 더 보고 싶은 것도

      예수님을 마음에 모시지 않으면

      예수님과 멀어지고 유혹에 빠질 수밖에 없어요.

       

      예수님 모시고 기도하면서

      세상의 유혹을 이기는

      예수님의 사람으로 걸어갈래요.

      Chapter IV.
      주님과 함께
      이 은 주 (건희 엄마)

      삶의 순간순간마다

      저의 연약함을 마주하게 됩니다.

      생활 속의 많은 염려가

      마음을 짓누를 때도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저의 부족한 모습이 너무 부끄럽지만

      또 그 모습을 통해 저의 낮음을 깨닫고

      주님을 찾고 나아가게 하심에

      감사드리게 됩니다.

       

      주어지고 보여 지는 것에 만족하고 안심하기보다는

      주님께서 주시는 평안과 기쁨에 자족할 줄 아는

      그런 주님의 사람이 되길 바랍니다.

       

      주님께 온전히 맡기고

      주님과 하나 되어

      주님께서 허락하신 하루하루의 시간을

      순종하는 마음으로

      주님께 더욱더 가까이 나아가며

      그 깊은 사귐 속에 주님과 동행하며

      승리하는 삶이 되길 소망합니다.

      Chapter V.
      나를 사랑하시는 주님
      유 성 은 (은진엄마)

      삶이 지치고 힘겹고

      위태로울 때도

      항상 옆에서 보듬어 주셨던 주님.

       

      세상 다른 것에 빠져

      정신없는 삶을 살았을 때도

      항상 기다려 주셨던 주님.

       

      그 어떤 순간에도 함께하여 주시나

      미처 깨닫지 못하고 살아갔던 저를

      그래도 항상

      돌보시고 지키고 사랑해 주셨던 주님.

       

      나를 사랑하시는 주님!

      주님의 그 은혜와 사랑에

      너무 감사드립니다.

      Chapter VI.
      주님!
      빈 종 명 집사님

      내 삶의 크고 작은 일과 속에서

      언제나 위로 되어주시는 주님!

      주님을 더욱 기쁘시게 살아보고자

      마음 써 봅니다.

       

      주님이 허락해 주신

      이 귀한 쪽 복음 성서가

      ‘어떤 분께 합당할까?’ 마음을 더듬으며

      근무지에서 살펴봅니다.

       

      마음 가는 할머님께 건넸는데

      “너무 좋네요. 옮겨 써야지. 이 귀한 것을 … ”

      라고 하시며 반가워하셨습니다.

       

      오늘 이 땅 나그네 길!

      크고 작은 일 끊임없이 있지만

      주님의 보호하심 속에 새롭게 서 갑니다.

       

      날마다 좁은 길 걸어가며

      생명 되신 내 주님 모시고

      마음 묶어서

      주님께 기쁨 되는 자로 살아보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