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7
    우리들의 소식
  • 5월 주제 : 내 주님 안 그곳이 진정한 나의 집입니다
    『기도를 들으시는 주여 모든 육체가 주께 나아오리이다』(시 65:2)
    .
    Chapter I.
    주께서 내게 물으신다면

      사랑하는 주님께서

      네가 누구냐고 내게 물으신다면

      내 사랑은 거절하고

      오직 내 주 당신의

      사랑만 받는 자라고 대답하겠구요.

       

      주께서 또 내게

      네가 누구냐고 물으신다면

      다만 당신을 따르기를

      그 언제나 원하고 원한다고 대답하겠구요.

       

      또 주께서

      네가 누구냐고 내게 물으신다면

      이젠 당신이 보는 그대로

      바로 그것이라고 내맡기렵니다.

      내 주여! 내 주여!

       

      - 『잊지 못해』 中에서 -

      Chapter II.
      뿌리의 역할
      오 윤 진 권사님

      씨앗이 싹이 틀 때는

      뿌리가 먼저 나와

      수분을 흡수하여 새잎을 키우고

      땅 깊은 곳으로 묵묵히 뻗어가

      생명에 필요한 영양분을 흡수하여

      좋은 열매를 맺게 합니다.

       

      하나님이 주신 햇빛과

      맑은 공기 듬뿍 받으며

      뿌리의 헌신으로

      삼십 배, 육십 배, 백 배의 열매를 거둡니다.

       

      저도 허락하신 이 좋은 계절에

      부활의 생명으로

      몸과 마음을 다하여

      주님의 터 위에 뿌리를 굳게 내려

       

      정오의 기도,

      수시로 하는 기도 시간에

      이 땅의 잃어버린 영혼들과 가정들,

      내 나라 내 조국,

      국군장병들을 위해서 기도로 정진하여

      내 이웃들에게

      주님의 뜻 나타내고 싶습니다.

      Chapter III.
      내 주님
      오 성 집사님

      나 스스로는 안 된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한 채

      부딪치는 문제 안고 흔들렸던 걸음들 …

       

      더는 설 곳 없어

      주님 앞에 엎드릴 때

      허물과 상처를

      사랑으로 어루만져 주시고

       

      기도 속에서

      인내와 기다림을 깨우쳐 주셔서

      새롭게 일어서게 하였습니다.

       

      삶의 복잡함으로부터 마음 묶고

      끝까지 머물 곳은

      내 주님 나라임을 …

      더욱 뚜렷해졌습니다.

       

      계절이

      오월의 싱그러움으로 물들어 가듯

      나의 간절한 기도가

      주님의 아름다운 빛으로

      물들길 소망합니다.

      Chapter IV.
      그리움
      최 철 호 집사님

      나날이 푸르러 가는 계절

      주님 향한 내 마음도 짙어져만 갑니다.

       

      하늘을 나는 새처럼

      잔잔히 흐르는 물처럼

      주님이 그리워 조용히 불러봅니다.

       

      그리운 저 천국, 내 주님 계신 곳

      보고 싶은 얼굴 그리면서

      보좌 향해 솟아오릅니다.

      Chapter V.
      나의 주님 예수님
      이 창 숙 집사님

      가야바 뜰, 빌라도 법정

      헤롯왕 앞에 서신

      예수님의 평강의 그 모습

       

      골고다 언덕길

      십자가 위 부르시는 그 길

      꿋꿋이 걸어가신 예수님

      나사렛 나의 주님입니다.

      Chapter VI.
      길가는 순례자
      김 영 옥 집사님

      여름의 장마 비처럼

      장대비가 내리는 어느 날 저녁

      밖에서 조그만 섬김을 도와드리고

      장막 집에 들어와

      자리에 앉지 못한 마음일 때

       

      주님 모신 마음이 맑아지는 시간

      근신된 마음

      주님 모신 중한 마음으로

      이곳에서도 서 있는

      길가는 순례자로 불러주셨다는 것입니다.

       

      은밀 속에 서주시고

      때론 조그만 사랑에 순종하도록

      이끄시는 주님!

      늘 곁에 서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내 조국을 끌어안고 함께 기도하도록

      사랑하는 분들도 곁에 계신 것도

      정말 감사합니다.

       

      그날까지 내 주님만 모신

      신실한 순례자이고 싶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