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우리들의 소식
  • 12월 주제 : 주님 가까이 더 가까이 예비하며 서 있는 자로!
    『그러므로 우리가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히 4:1)

    원아모집


    목화 선교원 2018년도 원생을 모집합니다.

    기도하시는 원장님의 지도로

    어려서부터 주님 모시고

    사랑스럽게 자라갈 수 있는 곳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원장님께 문의해 주세요.

     

    (031) 207-5559, 010-9533-5559

    Chapter I.
    길이요 진리요
    박 복 음 권사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14:6)

     

    주님은 우리의 피난처시라

     

    주님으로 인하여 의롭게 되고

    주님으로 인하여 거룩하게 되고

     

    주님으로 인하여 용서받게 되고

    주님으로 인하여 사랑받게 되고

     

    오늘도 언제나

    영원토록 동일하신 주님께

    머리 숙여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올 한해

    다가올 2018년

    주님 안에서

    감사와 찬양을 올려드리고 싶습니다.

    Chapter II.
    주님과 함께
    이 정 옥 권사님

    매섭고 추운 바람이

    대지를 점점 차갑게 얼리고

    굳어져 가는 대지는

    때를 기다립니다.

     

    밤이 지나면 새벽이 오듯이

    곧 따뜻한 빛으로 생명으로

    우리에게 오실 것입니다.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으면

    또한 그와 함께 살 줄을 믿노니”(롬 6:8)

     

    고난이 지나간 곳에 열매가 열리고

    폭풍이 몰아치는 중에도 주님 나를 소유하소서.

    광야의 고난 중에도 목마르지 않게 하소서.

     

    고통 중에도 주님을 찾게 하시고

    그와 함께 죽음으로

    새 생명을 얻게 하소서. 아멘!!!

    Chapter III.
    내 주님께
    황 호 현 (중 2)

    예수님!

    2017년 하루하루 나날들을 잘 보내고

    지켜주신 것 감사합니다.

     

    2018년은 저에게 중학교의 마지막을 보낼 텐데

    주님!

    2017년과 같이 저를 지켜주시고

    학교생활도 잘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복잡한 마음들을 정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주님이 해답이 되어 주셔서

    주님을 기대하며 기다리는 자로 서게 해 주세요.

    주님 감사합니다.

    Chapter IV.
    거꾸로 가는 시간
    신 지 우 집사님

    아주 아주 오래전

    주님을 처음 만났을 때

    그때 나는 아주 어린 아이였습니다.

     

    그러나 그때 나는

    완고하고 심술 맞고 고집스럽고

    자만심이 가득한 고집불통 노인이었습니다.

     

    주님께서 나에게 가까이 다가오셨을 때

    “주님 그리하지 마십시요”(마 16:22)

    “내가 주님을 지키겠습니다”(마 26:51)라며

    검을 빼 들은 베드로처럼

    혈기왕성한 청년이었습니다.

     

    그러나

    주님이 빛으로 사랑으로

    더 가까이 아주 가까이

    나를 품에 안으셨을 때

    나는 주님 품에 안긴

    젖 뗀 아기가 되었습니다.

     

    주님!

    주님은 내 안에 나는 주님 안에 있습니다.

    Chapter V.
    주님의 사랑
    심 지 은 자매님

    주님!

    주님의 날개깃 아래 품으사

    참된 평안과 소망 되신 주님 안에

    살아가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우리에게 우리 날 계수함을 가르치사

    지혜의 마음을 얻게 하소서”(시 90:12)

    “내 소유는 이것이니

    곧 주의 법도를 지킨 것이니이다”(시 119:56)의 다윗의 고백처럼

     

    세미하게 들려주시는

    내 주님의 음성을 귀히 여기며

    주님과 동행함을 나의 진정한 소유 삼고

     

    내 삶의 가장 귀한

    주님과 함께하는 하루하루를

    영원한 그 날까지

    주님 주시는 기쁨과 사랑 안에

    살아가고 싶습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