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7
    우리들의 소식
  • 9월 주제 : 내 주님의 것으로 풍성한 사귐과 기도로 나아가고 싶습니다!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을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러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마 7:7)
    .
    Chapter I.
    기 도
    김 병 억 집사님

    한여름철 무더위 속에서도

    늘 나를 사랑해 주시는

    나의 주님 생각하면서

    골방에 들어가

     

    조용히 주님 앞에 앉아

    잠잠히 나의 주님 바라보면서

    주님의 긍휼을 기다려 보았습니다.

     

    이제는 소슬바람도 찾아와

    하늘만 바라보고 서 있는

    코스모스처럼

     

    나도 내 주님 계신

    하늘 보좌만 바라보고

    주님께서 주시는

    그 믿음, 그 사랑 가지고

    늘 기도하는 심령으로 살아가리라

    다짐해 봅니다.

    Chapter II.
    고 마 움
    김 경 자 집사님

    이 세상 사는 것이 힘들고 어려울지라도

    주님과의 관계는 절대로 놓지 않고

    주님 보좌를 향해 일어선 자로

    남은 길 가렵니다.

     

    지금은 주님께 감사한 마음과

    사랑하는 마음과 그리움만 가지고

    내가 짊어질 십자가

    기꺼운 마음으로 짊어집니다.

     

    언제일지 모르지만

    다시 주님 뵈올 그때까지

    주님의 따뜻한 얼굴빛은

    제게 큰 힘이 되어 주실 것입니다.

     

    이 걸음 갈 수 있도록 붙들어 주신

    내 형제들에게

    감사와 고마운 마음을 전하여 봅니다.

    Chapter III.
    예수님의 십자가
    정 영 숙 집사님

    나의 허물과 죄를

    용서해 주셨고

    못된 나를 처리해 주신

    예수님의 십자가는

    곧 나의 십자가입니다.

     

    못된 나를 처리해 주시고

    담당하여 주셔서

    이제는 하나님을

    내가 ‘아바 아버지’라 부를 수 있도록

    구속하여 주신 나의 예수님!

    정말로 고맙고 감사합니다.

     

    이제는 나를 미워하고

    나를 십자가로 던져버리고

    예수님의 무덤 속에 장사지내버리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온 기쁨으로 옷 입고자

    온 마음 다하여서

    주님께 매여가렵니다.

    Chapter IV.
    감 사
    문 종 원 집사님

    부족하고 연약한 자이지만

    항상 지켜 주시고 인도하여 주시는 주님!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나의 목자 되시는 주님께서

    나의 갈길 인도해 주시리라고

    믿는 마음을 가져볼 때

    마음에 밝음 밀려옵니다.

     

    남은 길 그 어떠함 있을지라도

    주님 한 분 의지하고 기도하면서 살아가렵니다.

    Chapter V.
    나의 생명 나무 되신 내 예수님
    김 상 용 집사님

    창세기 3장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거역하고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두려워하여 숨은
    아담과 하와를 교훈 삼습니다.


    하나님께서 나에게 허락해 주신
    나의 생명 나무 되시는 내 예수님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내 예수님은 놓치지 않고 지키리라.


    ‘오늘도 내일도 내 주님과 동행하는 삶은
    놓치지 않고 지키리라!’
    옷깃을 다시금 여며 봅니다.

    Chapter VI.
    나의 주님
    조 남 준 집사님

    내 마음에

    빛과 생명으로 다가와 주신 주님!

     

    주님만이 내 모든 것이라는

    모두어진 마음으로

    소중한 주님 잘 모셔가고 싶습니다.

     

    평범한 오늘 하룻길도

    내 마음에 주님 계시기에

    주님과 함께한다는

    설레임과 기대감이 넘칩니다.

     

    인생에 험난한 일 있을지라도

    나의 피할 바위 되신 주님 계시기에

    든든한 마음뿐입니다.

     

    이 가을에

    짙게 물들어 가는 코스모스처럼

    주님 향한 내 마음도

    더 붉게 더 짙게 물들어가고 싶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