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0
    우리들의 소식
  • 8월 주제 : 시온산성에서 바라보는 내 주님!
    『네 성벽을 건축하는 날 곧 그 날에는 지경이 넓혀질 것이니라』(미 7:11)
    * 『한밤의 묵상』시간이
    21일(月)〜25일(金)까지 밤 10시에 진행됩니다.
     밤마다 주님 사모하여 주님 보좌 앞에 나아와 귀 기울이는 많은 분들에게 주님의 은혜가 풍성하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 27일 오전예배에 성찬식이 있습니다.
    Chapter I.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일어나라’란 말씀에 앞서서 우리가 주님 앞에 엎드려 있는 것이 필요합니다. 새롭게 임해 올 주의 빛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오늘도 멸망할 이곳을 위해 하나님께서 내세울 등불 되기 위해서는 하나님의 보좌 앞에 매달려 있는 기도가 필요할 줄 압니다. 우리의 기도로 말미암아 주의 영광이 임하여 옴으로 일어나서 빛을 발할 수 있는 이 축복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만약 우리 각자도 주님께 이런 마음으로 매여 있다면 주님께로부터 빛이 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도하지 않는다면 오늘도 지쳐있고 피곤한 이들에게 전해 줄 빛이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주님 앞에 매여서 모든 이의 해답되시고 도움 되신 그 분 앞에 기도하며 자비를 구해 본다면, 우리의 마음에 주시는 영적 짐을 지고 주님의 구원의 은총을 구하여 본다면, 오늘도 기도함으로 빛을 발할 수 있는 은혜가 틀림없이 우리에게 오게 될 것 같고, 주님은 빛을 전달하고 주님의 그 해답을 전해 볼 수 있는 통로로서 일어나 빛을 발하도록 우리를 축복해 주실 것입니다.

      오늘도 문제 많은 이 땅에서 주 앞에 기도하는 우리가 되어감으로 떠들기보다, 스스로 말하기보다 하나님의 은혜와 자비를 구하는, 우리가 되어감으로 하나님께서 주시는 빛을 발할 수 있는, 하나님께서 주시는 해답을 말할 수 있는 우리가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nbsp;-『이사야서의 기도』 中에서-
      Chapter II.
      복 있는 자
      김 명 주 집사님
      주님!
      “복 있는 사람은 … 오만한 자의 자리에
      앉지 아니하고…”라고 하셨는데
      오늘도 내 스스로 삶이 아닌
      주님 안에 복 있는 자로 살고 싶습니다.

      그래서 멀리 두고 온 이웃들
      소망 없는 날들 속에 지쳐있는 그들에게
      주님의 사랑과 위로를 전하고 싶습니다.

      주님!
      이 8월에도
      오천만 고려인들을 향하신 뜻 있기에
      오늘도 마음 다해 기도합니다.

      기도 속에 빛과 생명이 될 수 있는
      주님의 길로 섬겨 가고 싶습니다.
      Chapter III.
      나의 타작마당
      신 경 자 집사님
      온 들녘이 타들어가는 가뭄과
      서있기 조차 쉽지 않은
      비바람 속에서도
      하늘 바라보며 지나온 길.

      날마다 주님께 나아가
      감추인 만나를 먹고
      하늘 이슬에 젖은 자로
      하루하루 잘 살다가

      그 날!
      나의 타작마당에 설 때에
      비록 작을지라도
      알알이 잘 영글어진 열매를
      가득 올려드리고 싶습니다.
      Chapter IV.
      생명 되신 내 주님
      유 재 보 집사님
      소중하고 귀하신 오늘의 나의 주님!
      날마다 언약에 굳게 서서
      좁은 길 걸어가며
      생명 되신 내 주님을 나의 우편에 모시고
      온 마음, 온 정성 다하여
      생기 있게 영광의 길을 걸어가고 싶습니다.

      날마다 시온산에서 바라보는 내 주님
      늘 가까이하며
      감사하며 내 주님 따르고 싶습니다.
      Chapter V.
      예수님처럼
      이 성 원 (초6)
      예수님처럼 살아가요.
      높은 자리에 있지만
      스스로 낮추신 예수님처럼

      나 위해 목숨까지 버리시며
      아버지 말씀에 순종하신
      예수님처럼

      낮아진 마음
      순종하는 마음속에
      예수님은 늘 함께 해 주셔요.
      Chapter VI.
      좁은 길
      이 병 철 집사님
      좁은 길로만 이끄시는 주님
      오늘의 나를 부인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길
      내일의 어떠함도 기대하지 못하는
      이 좁은 길로만 이끄시는 주님

      좁은 길 가노라면 작은 일에도
      왜 이리 감사가 되는지요,
      좌우에 감사가 가득합니다.

      좁은 길 가노라면
      길이 점점 밝아져갑니다.
      소망이 더욱 뚜렷해집니다.
      나는 “아니요”
      주님은 “예”입니다. 아멘!

      좁은 길은 주님의 사랑입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