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4
    우리들의 소식
  • 6월 주제 : 주님과 함께하는 두세 사람의 기도
    『내가 주의 법을 어찌 그리 사랑하는지요 내가 그것을 종일 묵상하나이다』(시 119:97)
    .
    Chapter I.
    주님 모신 삶
    윤 효 정 장로님
    주님!
    광야 같은 이 땅 
    큰 광풍으로 폭풍이 휘몰아칠 때도
    바람과 바다를 잔잔케 하신
    주님을 모시고 항해하니
    안전하고 넉넉합니다.
     
    이 땅이 요란해도 간구할 수 있고
    응답해주시는 주님 계시기에
    감사가 넘칩니다.
     
    주님!
    매 순간마다 갈보리 주님의 십자가로
    못된 자아를 처리하여 주옵소서.
     
    부활의 생명 속에
    주님의 세미한 음성 듣고 순종함으로
    주님의 기쁨 되는 삶 살고 싶습니다.
     
    주님!
    겉사람은 후패하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져
    보이지 않는 영원한 보좌의 영광을 위해
    남은 길,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고 서서 기다리는
    신실한 종 되기를 원합니다.
    Chapter II.
    주님 모시고 훈련장에 선 자
    정 형 모 집사님
    십삼 년 억울한 종살이 감옥살이한 요셉,
    소년 때 기름 부음 받았지만
    요셉이 겪은 세월만큼이나 밤낮으로 쫓긴 다윗,
    사십 년 거친 광야를 걷고 또 걸었던 이스라엘 백성,
    이들을 주의 군사로 주의 백성으로 다듬고자
    긍휼로 이끄신 훈련이었습니다.
     
    사십 년 넘게 함께 걸어온 길
    늘 좋은 꼴, 맑은 물을 먹이시고자
    숱한 밤 지새우신 그 수고, 연약함,
    때론 예기치 않음 속에 내 형제를 떠나보내고
    먹먹한 가슴과 젖은 눈으로 바라보았던
    저 하늘 구름.
     
    이 땅, 이 백성들
    그리고 먼 바다 그리운 이들을 품고
    차가운 바닥 쪽잠 자면서
    구로하듯 조아린 무릎들.
    이런저런 수많은 사연 속에
    주님 모시고 지내온 이 한 길은
    빈 들판에서 이끄신 값진 훈련이었습니다.
     
    주님! 비록 한없이 미약하고 부족한 자이지만
    몸 된 교회를 향한 당신의 이끄심을 더듬으면서
    남은 길, 주님 모시고 훈련장에서
    강하게 서가고 싶습니다.
     
    오늘 근무지에서 부딪치는
    갖가지 일과와 문제들 속에서도
    제 영혼은 저 예루살렘 성에 나아가
    시온 산 오르듯이 내 주님께 다스림 받고
    내 주님만 향해 힘 있게 솟아오르는 이 훈련만은
    온전히 그리고 성실히 받고 싶습니다.
    이 땅 머물게 하실 때까지….
    Chapter III.
    새벽이슬
    임 수 경 집사님
    잎사귀마다 촉촉이
    맺혀있던 새벽이슬,
    해가 중천에 떠오른 그 때엔
    어느새 사라져 있네요.
     
    동트기 전,
    어슴푸레한 밝음 속에 나아간
    시온의 뜰에는
    서둘러 먼저 와 기다리신
    사랑하는 님의 얼굴
    또렷이 보이네요.
     
    특별히 드릴 말씀 생각 안 나도
    그 곳에서 그리운 당신의 얼굴
    뵈옵는 것으로
    하루를 살아 볼 용기와 기대감에
    이미 저의 작은 가슴은 벅차오릅니다.
    Chapter IV.
    그 안에 자리 잡은 자
    임 성 식 전도사님
    요단강, 홍해
    세상이란 나그네 길에서 만나는
    크고 작은 많은 문제 있지만,
    보좌 앞에서의 나
    생명을 따르고 있다면
    그의 날개 보호함 속에
    견고히 서갈 수 있습니다.
    주의 보호하심으로 사귐은 쌓여 갑니다.
     
    “… 온 이스라엘 백성은 마른 땅으로 행하여
    요단을 건너니라” (수 3:17)
     
    이 땅에서는 평안함이 없습니다.
    늘 출렁이고 움직이는 물 위에서
    살고 있는 나입니다.
     
    그러나
    주님이 계시고 그 안에 자리 잡은 자이기에
    오늘도 행복한 안식과
    축복이 있는 길을 걷고 있습니다.
     
    “여호와께서 너희로 안식하게 하신 것 같이
    너의 형제도 안식하게 되며…” (수 1:15)
    나의 축복의 땅에서
    내 형제들의 평안함을 위해
    애쓰는 자이고 싶습니다.
    Chapter V.
    오늘의 빈들에서
    배 경 복 집사님
    날마다 순간마다
    내 영혼이 안식하고 솟아오를 곳
    빈들에서입니다.
     
    내 영혼이
    잠잠히 선택하며 따를 곳
    오직 주님 안.
    온 마음 모두어 주님께 속해 가고자
    나를 미워하고 십자가로 넘기옵니다.
     
    단순 되고 정돈된 한마음으로
    내 주님 보좌 앞에 자리 잡아갈 때,
    그 짙은 십자가의 사랑이
    내 영혼 깊숙이 새겨져 옵니다.
     
    오늘 주님과 나만의
    은밀한 빈들에서
    그 사랑의 언약 안에 새로이 묶이어
    내 주님 사랑하며
    내 주님 따르고 싶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