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6
    우리들의 소식
  • 4월 주제 : 그리스도께 사로잡힌 바 되어 주님의 뜻 이루며 생동감 있게 나아가십시다!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을 따라 아무 일에든지 부끄럽지 아니하고 오직 전과 같이 이제도 온전히 담대하여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히 되게 하려 하나니』(빌 1:20)
    .
    Chapter I.
    짙은 그리움으로
    조 성 래 집사님
    주님!
    당신을 사랑합니다.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주님
    당신의 그 사랑이 마음 깊숙이 파고듭니다.
    속 좁은 나를 밀어내고
    당신의 크신 사랑을 품고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주님!
    당신이 그립습니다.
     
    천국에 소망을 두고 살아가는 기쁨이
    무엇인지 조금씩 알아갑니다.
    또 이전과 다른 나를
    돌아보며 놀라기도 합니다.
     
    평범한 날의 은혜와 평강이
    당신의 인자한 돌보심이라는 것도 압니다.
    이제는 그 은밀한 속삭임을 느끼고 싶습니다.
     
    주님!
    부활의 영역에 살고 싶습니다.
     
    정말 하늘 백성으로 구별됨이 있는
    뚜렷한 영혼으로
    서기를 원합니다.
    Chapter II.
    내 주님 바라보며
    이 복 자 할머님
    어제 것은 다 잊고
    오늘만은 주님 모시고 주님 말씀 기억하고
    주님 부르심에 영원히 달려가고 싶습니다.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 말씀은
    영영히 서리라”(이사야 40장 8절)
    이 말씀처럼
    몸은 늙어도 영혼만은 맑고 아름답게
    주님 말씀에 순종하며, 주님 보좌 앞을 향하여
    날마다 날마다 한 걸음씩 달려가겠습니다.
    Chapter III.
    주님 감사합니다
    정 재 순 집사님
    날마다 예수님을
    내 안에 모시고 살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연약하지만
    주님만 부르며 살 수 있어서 많이 감사합니다.
     
    예수님께 돌아오지 못한 영혼들 위해 기도하며
    나라를 위해 기도하게 하시고
    몸 된 교회와 목사님 위해
    함께 기도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남은 길 예수님 곁에서 기도하며 살고 싶습니다.
    Chapter IV.
    내 주님과의 동행
    오 미 정 집사님
    주님! 따사로운 봄 햇살이
    통통 피어오른 벚꽃이 손사래 치듯이 아름답습니다.
    내 주님과의 살아있는 동행이 가슴 뛰듯 행복합니다.
    이 아름다운 계절에 내 주님의 이끄심 속에
    살아간다는 것은 큰 기쁨입니다.
     
    주님! 어리석은 자 회개하게 하시고
    내 주님 안으로 이끌어주심 너무 감사합니다.
    내 주님과의 살아있는 관계가 끊어지지 않고
    내 주님께 속하여 동행하는 자로
    끝까지 이 길에 서고 싶습니다.
    Chapter V.
    거듭남
    조 은 해 (고3)
    “너희가 거듭난 것이 썩어질 씨로 된 것이 아니요 썩지 아니할 씨로 된 것이니 하나님의 살아있고 항상 있는 말씀으로 되었느니라”(벧전 1:23)
     
    거듭난다는 것은
    곧 주님 안에서 내 영혼이 다시 태어나는 것.
    주님 안에서 거듭날 때는
    ‘이전의 나’로 되고 싶지 않습니다.
     
    주님이 허락해 주신 썩지 아니할 씨에
    날마다 양분되시는 말씀과 은혜의 비로
    열매 맺고 싶습니다.
    Chapter VI.
    그리운 내 주님
    임 만 순 집사님
    갈보리 십자가로 못되고 미워할 나 벗어버리고
    오늘의 나의 부활, 나의 생명으로 서 주신 주님!
    그 부활의 영토 위에 서서
    내 주님을 그리움 속에 묵상하며
    오늘 길 걸어갑니다.
     
    주님! 바위틈 은밀한 곳에 자리 잡고
    하늘 이슬 먹고 자라나는 우슬초
    오늘의 나입니다.
     
    주님 계시지 않은 어느 곳도 머물 수 없어
    무덤 찾아 나아간 막달라 마리아.
    부활하신 예수님 뵈오려
    갈릴리로 나아갔던 제자들처럼
    지금은 보좌에서 저를 기다려주실 내 예수님!
     
    내 온 마음으로 추구하며
    이 부활의 봄을 힘 있게 달려갑니다.
    내 주여! 내 주여!! 아멘! 아멘!!
    Chapter VII.
    조 수 아 (중2)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가로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삼상 3:10)
       
      저도 사무엘처럼 예수님의 부르심을 듣고
      행할 수 있도록 예수님 도와주세요.
      예수님이 제 눈앞에 보이지 않지만
      예수님을 믿으면서 기도할래요.
      Chapter VIII.
      부활하신 나의 주님
      김 동 국 집사님
      “이제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도다”(고전 15:20)
       
      이제 대지는
      온통 연둣빛 분홍빛으로 가득 차고
      지날 것 같지 않았던 긴 겨울을 밀어내고
      생명의 싹들이 솟아오르는 이 봄에
      어둡고 딱딱한 죽음을 깨시고
      다시 사신 예수님을 감사함으로 바라봅니다.
       
      영 죽을 몸으로 태어나
      죽지 않는 영원한 생명으로
      예수님과 함께 부활의 언덕에 선
      이 기쁨, 이 벅참!
      이것보다도 더 큰 희망의 소식이
      있을 수는 없습니다.
       
      무덤을 깨고 다시 사신 예수님!
      부활하신 나의 예수님! 할렐루야!! 아멘!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