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3-11
    우리들의 소식
  • 3월 주제 : 조그만 일에서지만 주님의 기쁨 되고 싶습니다!
    『주께 합당히 행하여 범사에 기쁘시게 하고 모든 선한 일에 열매를 맺게 하시며』(골 1:10)
    * 오전 예배는 성찬 예배입니다.
      준비된 마음으로 놀라운 주님의 사랑을 새롭게 덧입는 시간 되셔요.

    * 저 잃어버린 영혼들을 찾으시는 주님의 간절한 마음을 가지고 선교팀들이 복음 전하러 나아가신답니다.
      주님 모시고 나아가시는 걸음걸음 속에 축복된 열매들이 많도록 기도해 주세요.

      15일(木)
         - 제주도 선교팀 : 충북 영동군 용산면
      17일(土)
         - 강원도 선교팀 : 강원도 화천군 간동면
         - 산  골 서적부 : 충북 증평군 도안면, 음성군 원남면
         - 지게꾼 선교팀 : 전남 순천시 월등면
         - 충청도 선교팀 : 경북 문경시 농암면
    Chapter I.
    넉넉히 이기느니라
    박 복음 권사님
    아침부터 내리는 봄비는
    밤이 늦도록 멈출 줄 모르네요.
    지난 겨울엔
    유난히 춥고 아픈 계절이었습니다.
    발목 부상으로….
     
    하지만 고난과 영광을 겸한 기쁨은
    그리스도를 추구할 때 마음에 창고가
    풍성하고 목마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롬 8:37).
     
    주께서 말씀의 길로, 연단의 길로
    부활과 생명의 길로 이끄시니 감사가 됩니다.
     
    “그때에 두 사람이 밭에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당하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두 여자가 매를 갈고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당하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마 24:40~41).
    이 말씀에 깨어 살도록….
     
    꽃은 꽃의 향기를, 밥은 밥의 향기를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의 향기를 드리고 싶습니다.
    모든 일을 인도하실 주님께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아멘!!!
    Chapter II.
    나의 나됨이
    이 현선 집사님
    저녁에 내린 이슬이
    빛난 이슬이 될 때는
    아침에 빛이 올 때야
    더욱 빛난 이슬이 되어졌고요,
     
    모세의 손에 들려진 지팡이가
    기적의 지팡이 되기 전에는
    땅에서 기어 다니는 그것이었던 사실을
    예전엔 미처 몰랐습니다.
     
    돌아온 둘째 아들이 아버지 집에서
    아버지의 존귀하신 그 얼굴 뵈오며 살 때는
    그것 또한 큰 기쁨인 줄 몰랐었고요,
     
    분깃으로 받은 것으로
    스스로 삶을 꾸려가며 살아보고서야
    아버지 집과 아버지 얼굴이
    모든 것에 모든 것 됨을 알게 되었습니다.
     
    오늘의 나의 나됨이
    주님의 은혜임을 절감하며
    이기는 자로
    주님 오실 때까지 지킬 것 굳게 잡고
    끝까지 믿음으로 등불 들고
    나의 주님 기다리며 서 있으렵니다.
    Chapter III.
    형 제
    신 춘복 집사님
    나와는 상관없는 것 같은
    그 먼 나라에서
    기독교인들을 핍박한다는 소리가
    왜 그렇게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습니다.
     
    나를 벗어버리고
    오직 주님 위해
    모든 것을 던진 선교사님들이
    왜 그렇게 가슴 뛰며
    멋있게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주님만이 나의 전부입니다!”라고
    묵묵히 주의 일을 하는 형제가
    왜 그렇게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주님으로부터 오는 세미한 울림들이
    우리의 마음을…
    가슴을…
    영혼을 흔들어 깨웁니다.
     
    주님은 포도나무 되시고
    우리는 그의 가지입니다.
    Chapter IV.
    주님의 은혜
    심 지은 자매님
    “바위 틈 낭떠러지 은밀한 곳에 있는 나의 비둘기야 나로 네 얼굴을 보게 하라
    네 소리를 듣게 하라 네 소리는 부드럽고 네 얼굴은 아름답구나”(아 2:14).
     
    주님!
    이 세상 머물 곳 없어
    노아의 품 안에
    다시 돌아왔던 비둘기처럼
    이 세상 안식할 곳 찾을 수 없어 헤매던
    저의 영혼을 만나주셔서 감사합니다.
     
    골고다 언덕 외로이 서 있는
    십자가의 숨겨진 사랑을 내게 보여주시고
    세상 어느 것에 비할 수 없는
    주님의 사랑을 깨닫게 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사랑 내 안에 흘러
    오늘 기뻐하시는 주님의 지체로
    순전한 주님의 통로로 살아 드리기 원합니다.
     
    “또 아는 것은 하나님의 아들이 이르러
    우리에게 지각을 주사
    우리로 참된 자를 알게 하신 것과
    또한 우리가 참된 자
    곧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것이니
    그는 참 하나님이시요 영생이시라”(요일 5:20).
    Chapter V.
    사랑하는 예수님!
    황 호현 (초3)
    사랑하는 예수님!
    오늘도 예수님을 믿게 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예수님을 더더욱 믿게 해 주시고
    오늘 밤에 예수님의 꿈을 꾸게 해 주시고
    내일도 예수님의 축복된 자 되게 해 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