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6
    우리들의 소식
  • 10월 주제 : 내 주님 모신 신앙생활 곧 우리의 생활입니다!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평화를 공포하며 복된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구원을 공포하며 시온을 향하여 이르기를 네 하나님이 통치하신다 하는 자의 산을 넘는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고』(사 52:7)
    * 22일(土)에는 세 가정이 군부대를 섬기시게 됩니다. 주님의 뜨거운 사랑으로 나아가시는 세 가정의 섬김 위에 주님께서 축복해 주시므로 우리 장병들이 주님을 더 뚜렷이 알아가고 주님을 더 가까이 모시는 복된 시간들이 되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 1가정 : 화천 반석교회
     - 13가정 : 철원 에덴교회
     - 무디가정 : 파주 보수대대
    Chapter I.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내가 나에게서
      무의미함을 절감하기까지
      정말 진정한 의미에서
      주님의 참맛은 내게 없었습니다.
       
      그래서
      주는 흙 속에서
      새로이 정말 새롭게
      발견 되곤 하셨습니다.
       
      저 흙이 그렇게 내게 의미 없듯이
      내가 저 흙 본연의 위치로 돌아갈 때에
      거기에서 주님을 귀히 간직하는 밭이 되고요.
      거기에서 주님의 생명과 싹과
      주님의 꽃이, 열매가 있을 수가 있었습니다.
      오직 거기에서만이었습니다.
       
      그리곤 그 평원에서
      주님과 더불어
      하나님 바라보시기에 만족해하는
      만족한 삶이 있을 수 있었습니다.
       
             - 잊지 못해 中에서 -
      Chapter II.
      하늘 양식
      홍 창 식 집사님
      “보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하늘에서 양식을 비 같이 내리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주어 먹게 하신 양식이라”(출 16:4,15).
       
      주님!
      저에게 매일 변함없이 내려주시는 만나
      이 하늘 양식, 그날그날 먹으며
      나의 속사람이 강건하여짐은
      주님의 은혜입니다.
       
      나로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고요.
      오직 주님 의지하며 주님만 바라볼 때
      주님은 나의 피할 바위시며
      나의 평강이 되어주시니
       
      물가에 심기운 나무처럼 싱싱하게
      항상 내 입에서 찬양이 흘러넘치는
      하루하루로 살아갑니다.
      Chapter III.
      참된 자유
      박 인 규 집사님
      보이는 세상,
      재물과 명예로 누리는 자유는
      내 진정한 자유가 아니었습니다.
       
      나 스스로 얻는 만족도
      내가 추구하는 자유는
      더욱 아니었습니다.
       
      예수님께만 속하여
      철저히 복종하는 삶에서만
      참 자유함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내 남은 삶도
      나의 주님 되신 주님께만 더욱 복종함으로
      그 안에서 주시는 참된 자유 속에
      찬송하며, 섬기며 살고 싶습니다.
      Chapter IV.
      주님 곁에서
      이 미 경 집사님
      주님!
      그 동산에서
      땀방울이 핏방울같이 되도록
      간구하실 때
      저도 주님 곁에서 깨어
      눈물로 기도하고 싶습니다.
       
      주님!
      큰 풍랑 일어나
      물결이 부딪혀 올 때라도
      주님이 평안히 주무신다면
      저도 주님 곁에서 평안히 쉬겠습니다.
       
      주님!
      저를 위해 십자가에 죽어주신
      그 사랑 알기에
      저도 그 발아래서 나를 부인하고
      오늘 나의 십자가 지고
      신실이 주님을 따르고 싶습니다.
      Chapter V.
      오직 주님 안에
      오 진 영 집사님
      사랑하는 나의 주님!
      날 향하여 서 주시는 그 사랑으로
      오늘도 당신께만 매이기를 원합니다.
       
      이 세상 갖가지 것들 있지만
      내 온 마음으로 붙들 것
      오직 주님 안에 참된 기쁨과 안식입니다.
       
      어찌할 수 없는 나는
      십자가로 넘겨 버리고
      남김 없는 온 마음으로
      주님과만 연합된 자가 되길 원합니다.
       
      내 사랑, 나의 주님!
      이날도
      내 주님 되신 당신만을 따라서
      길 가는 자,
      당신과만 함께하는 자로
      서 있게 하옵소서.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