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14
    우리들의 소식
  • 8월 주제 : 온 땅에 그의 산유화 꽃 피우기 위하여 은혜의 소낙비 간구하십시다!
    『사무엘이 가로되 온 이스라엘은 미스바로 모이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여호와께 기도하리라』(삼상 7:5)
    * 8월 성회가 이제 한 주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남은 한 주간 주님의 보좌에 더 가까이 매어 매일 소중한 10분 기도에 더욱 힘써 주시고 성회를 통하여 주님의 축복이 풍성하게 임하시도록 정성껏 간구해 주시기 바랍니다.
    Chapter I.
    8월의 간구
    이 윤 선 집사님
    매미소리
    더 높이 들려오는 여름 날
    무더운 날씨지만
    긴장감으로 서있는 종처럼
    하루를 시작합니다.
     
    부활의 영토에 견고히 서서
    이 땅의 영혼들 위해
    나아가신 일꾼님들 위해
    손바닥만한 구름이
    큰 은혜의 소낙비를 몰고 오듯이
    8월 성회에도 임하여 주옵소서.
     
    하나하나
    더듬어 구로하듯 간구할 때
    즉시로 그 자민을 순산하는
    주님의 은총이 임하여 주옵소서!
     
    “나라가 어찌 하루에 생기겠으며
    민족이 어찌 순식간에 나겠느냐
    그러나 시온은 구로하는 즉시에
    그 자민을 순산하였도다” (이사야 66:8).
    Chapter II.
    오 늘
    정 순 정 (정우리 아버님)
    또 새로운 하루를 주신 주님!
    이 하루도 주님 없이는
    혼자서 갈 수 없는 광야
     
    주님 보시기에 귀중한 이 삶
    신실하게 오늘 하루도
    주님과 함께하는 빈들판
     
    주님 의지하며
    그 날을 그리워하며
    주님 기쁘시게 하는 삶이기를….
    Chapter III.
      조 병 례 집사님
      내 영혼의 어린 나귀
      순종의 줄에 매어 주님 태우고
      예루살렘 향해 가는 길에
      심장은 불타고 두 눈은 붉어옵니다.
      Chapter IV.
      찬송하는 자로
      신 운 섭 집사님
      무익하지만
      주님의 의의 찬송되고 싶습니다.
      주님 보시기에 바른 길에 서서
      당신을 더욱 높이고 싶습니다.
       
      주님!
      저에게 당신을
      찬송할 수 있는 은혜를 주옵소서.
      사도 바울의 감옥의 찬송의 그 깊음을
      시 22편의
      그 뼈 깊은 찬송을 배우게 하옵소서.
       
      남은 길에 당신을 더욱 높이고 찬송함이
      저의 온 목적이 되게 하옵소서.
      Chapter V.
      감사와 찬양
      김 숙 현 사모님
      "나를 새장에 가두신
      주님을 노래할 꺼에요" 라고 했던
      잔느 귀용의 귀한 고백처럼
      비록 연약하지만
      나를 여기에 두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를 지날 때
      옷과 신발 헤어지지 않았던
      자상한 돌보심이
      오늘 침상의 제게까지 임하시니
      오직 주님께 감사합니다.
       
      한 걸음도 걸을 수 없는 이 길도
      주님의 섭리와
      사랑하는 형제들 기도 속에
      용사처럼 솟아오르게 하시는 주님!
      오직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지금은 비록
      아무 말씀 안하셔도
      그 날에는 다 드러날 것이기에
      주님께 드릴 오늘의 산 노래는
      사랑하는 주님! 감사합니다!
      사랑하는 주님! 찬양합니다! 아멘!
      Chapter VI.
      주님 향하여
      백 영 숙 집사님
      주님!
      주님께로만 나를 이끌어 주소서.
      내게 있는 힘 다해서
      주님만 보고 걸어가겠습니다.
       
      내 마음의 모든 원함으로
      존귀하고 높으신 주님의 영광을
      귀히 여기겠습니다.
       
      주님!
      뿌리 내리고 싶은 땅
      집짓고 싶은 터
      그 위에 굳게 서겠습니다.
       
      그리고 생명의 비밀 되시는
      내 주님을 사랑하며
      온 맘으로 노래하겠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