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7
    우리들의 소식
  • 8월 주제 : 온 땅에 그의 산유화 꽃 피우기 위하여 은혜의 소낙비 간구하십시다!
    『그들이 하나님의 보좌 앞에 있고 또 그의 성전에서 밤낮 하나님을 섬기매 보좌에 앉으신 이가 그들 위에 장막을 치시리니』(계 7:15)
    * 8월 성회를 위한 매일 10분간의 짧은 기도 시간들 잘 챙겨주시고요, 주님께서 마음 두신 한 분 소중한 마음으로 다가오시도록 힘써 주시기 바랍니다.
    Chapter I.
    산 유 화
      하고 많은 이가
      산 아래 동네에 자리 잡아
      온 세상 안에서
      자신을 얻어 보고자 할 때
      아가서의 그의 신부는
      님께 매인 마음으로
      산기슭에 자리 잡지 않던가?
       
      저 아래의 사람들
      주님은 잃었지만
      산기슭의 그의 신부
      그의 위로 아닐까?
      그의 산유화로서
       
      어디 하나님께서
      봄 동산의 진달래, 철쭉
      그렇게 눈여겨보실까?
      백성들이 왕 삼고자 함을 아시고
      산으로 피하여 아버지께 나아가시던
      그의 그 사랑하시던 자가
      그의 산유화 아니었을까?
      유일한….
       
            - 『잊지 못해』中에서 -
      Chapter II.
      주님 때문에
      박 정 심 권사님
      헛되고 헛된 세상에서
      음식 맛은 잃어가도
      주님만 먹고
      주님 때문에 살아요.
       
      "나의 힘이 되신 주님!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 고백하면
      왠지 힘이 생기고
      기쁨이 솟아나요.
       
      아침에 눈 뜨면
      제일 먼저
      나를 벗어버리고
      주님을 옷 입고
      늘 기도하며 살지요.
       
      사랑하는 형제야!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나. 오늘도 이렇게 살아요.
      Chapter III.
      나의 간구
      신 영 덕 집사님
      메마르고 흔들리는 이 세상
      참된 것,
      마실 것 주지 못하는 이 땅에
      우리 영혼의 가련함을 아시고
      내가 마실 수 있는
      참된 생수로 다가오신 주님!
       
      이번 성회 그날에도
      목마른 자들에게 생수의 강으로
      넘치게 해주실 축복을 기대해 봅니다.
       
      그 짙은 사랑으로 들려주실 말씀
      가슴 깊이 새기고
      주님께만 매인 자로
      그 언제나 주님 이끄시는 길 가고 싶습니다.
       
      주님께 온 마음 묶어
      뜨겁게 드려가는 간구는
      주여! 이런 조용한 부흥을 주옵소서!
      Chapter IV.
      성회를 기다리며
      최 경 화 권사님
      주님!
      당신의 은혜와 축복을 구하는
      끈기 있게 이어가는
      짧은 기도지만
      온 마음 묶어
      기쁨으로 드려가는 하룻길
      이 조그만 날의 소중한 준비가
       
      그날엔
      열린 보좌의 풍성한 생수로
      온 지면을 적셔주실
      그 특별한 은혜를 기대해 봅니다.
       
      잊을 수 없는 말씀들로
      새겨주실 주님!
      참으로 당신을 추구하는 이들을
      당신께 사로잡힌 자로
      불 지펴주실
       
      주님!
      당신을 기다립니다.
      오늘의 나의 갈멜산에서….
      Chapter V.
      주님의 향기
      이 상 인 집사님
      주님!
      당신 향하여
      한 발짝 더 다가서고 싶습니다.
       
      주님과만 함께 하고자 하는
      내 마음은
      늘 시원하게 불어주시는
      주님의 들바람으로 가득합니다.
       
      진정
      하늘 백성이길 원하는 나는
      동강 나지 않은 믿음과
      늘 새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와 신뢰
      경건한 일상으로
      서 있고 싶습니다.
       
      그 들바람 내게 있어
      머뭇거리지 않고
      뜨거워진 가슴으로
      그리운 눈망울로
      주님만 바라봅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