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13
    우리들의 소식
  • 12월 주제 : 땅 끝에 서서 내 주님을 기다리는 자로 오늘 주님의 뜻 이루어 가십시다!
    『주께서 생명의 길로 내게 보이시리니 주의 앞에는 기쁨이 충만하고 주의 우편에는 영원한 즐거움이 있나이다』(시 16:11)
    * 목화 선교원 2016년도 원생을 모집합니다.
    기도하시는 원장님의 지도로 어려서부터 주님 모시고 사랑스럽게 자라갈 수 있는 곳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원장님께 문의해 주세요.

    (031) 207-5559, 010-9533-5559
    Chapter I.
    잠잠히 주님만
    최 준 식 집사님
    주님!
    내 영혼이 잠잠히
    내 주 당신만을 바라보오며
     
    주님 음성 그리워
    귀 기울이는 이 시간
    평강과 안식으로
    함께하여 주시오니 감사합니다.
     
    이 좁은 문 좁은 길의 삶 속에서
    주님은 나의 모든 것 되어주시고
    영원한 기쁨과 즐거움이 되어 주시며
     
    낮아짐으로
    주님이 나의 구원 되어 주셔서
    근신된 마음으로
    주님의 돕는 자의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키시고 인도하여 주옵소서.
    Chapter II.
    나도 선교사
    이 춘 숙 집사님
    이 땅의 오천만 고려인
    특히 할아버지 할머니를 위한 선교사로
    파송하여 주실 때 감사가 많이 되었고
    정말 그분들 위해
    기도하고 싶은 마음 가득하였습니다.
     
    더 가까이 품고 기도하고자 할 때
    주님은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계시는
    일터로 보내주셨습니다.
     
    주님! 내게 사랑과 긍휼과
    끊임없는 기도를 할 수 있도록 붙잡아 주셔서
    그분들을 정성껏 돌봐 드리며
    열심히 섬기게 하옵소서!
    Chapter III.
    주님 돕는 자로
    이 기 영 (기네 엄마)
    하루 일과를 마치고 주님 품 안에 자리 잡으면
    어느덧 새 힘을 주시는 주님.
     
    작은 자 안에 기쁨으로 오셔서
    정한 마음으로 살 수 있도록 도와주시옵소서.
     
    나의 근본이 되어 주시는 주님 안에 숨어
    주님이 기뻐하시는 돕는 자로 살고 싶습니다.
    Chapter IV.
    새날에는
    신 경 자 집사님
    가졌다 한들
    진정 가짐이 아니기에
    움켜쥐지 않는 마음이
    복으로 다가옵니다.
     
    그 언제나 빼앗기고 싶지 않은
    내 주님만
    꼬~옥 붙들고 싶습니다.
     
    어제보다는 오늘
    주님 더 사랑하고 싶고
    더 풍성한 열매 맺고 싶습니다.
     
    그날, 우리 주님 만나 뵈올 때
    숙제 잘해 놓은 아이처럼
    설렘 가득 안고
    오늘을 기다리는 자로
    잘 보내고 싶습니다.
    Chapter V.
    나의 골방에서
    홍 창 식 집사님
    어느 날 새벽
    나의 주님을 묵상할 때
    문득
    주님의 십자가가 생각나면서
    주님과 함께 죽고
    주님과 함께 살아
     
    내가 있는 곳이
    부활의 영역임을 알았고
    주님 안에서
    평강과 자유함을 누리며
    넉넉히 이기는 자로
    찬양드릴 수 있다는 행복이
    얼마나 감사했는지요!
     
    육체는 점점 쇠하여가나
    나의 영혼은 생기 있게
    날마다 감사함으로
    그의 문에 들어가
    주님을 기다리던 시므온처럼
     
    오늘도 주님의 돕는 자로
    식구님들과 함께 주님을 앙망하며
    기다림 속에 살아가겠습니다.
    Chapter VI.
    빈 들판에 서서
    박 옥 자 집사님
    주님!
    나의 영혼이
    잠잠히 주님만 바랍니다.
     
    많은 혼란과 혼돈이
    온 땅을 다 흔들어도 요동치 않고
    빈 들판의 낙엽송처럼
    그 큰 소나무처럼
    곧고 정한 마음으로
    서 보고 싶습니다.
     
    소돔 같은 오늘 이 땅에
    주님의 보냄 받은 작은 선교사로
    어둠과 죄악에
    떠밀려가는 영혼들을 위해
    기도하는 자로 서고 싶습니다.
     
    내게 맡겨 주신 한 영혼을 위해
    끊임없이 기도하며 돌봄으로
    주님께 이끌고 싶습니다.
     
    기도의 응답이 조금 더딜지라도
    인내하며, 열매 맺기까지
    기도와 돌봄 멈추지 않게
    주님, 긍휼을 베푸소서!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