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12
    우리들의 소식
  • 7월 주제 : 내 주님과 함께 8월의 은혜를 사모하며 오늘 내 주님 보좌 앞에서 기도로 준비하며 힘쓰십시다!
    『우리가 이 소망이 있는 것은 영혼의 닻 같아서 튼튼하고 견고하여 휘장 안에 들어가나니』(히 6:19)
    .
    Chapter I.
    7월에
    김 희 정 권사님
    “여호와의 산에 오를 자 누구며 그 거룩한 곳에 설 자가 누군고 …
    이는 여호와를 찾는 족속이요 야곱의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는 자로다” (시 24:3,6)
     
    이 해도 절반이 지나가 버린 7월에
    지나간 시간들을 돌이켜 볼 때
    감사 기도로 가슴이 벅차오름을 느낍니다.
     
    환경 바라보면 마음이 무거워질 수밖에 없지만
    주님을 찾고 구할 때 만나주시고
    나의 짐 맡아주시길 원하시며
    언제나 변함없이 “내 안에 거하라” 고 말씀하시는
    내 주님 계시기에,
    오늘도 새벽을 깨우며 달려 나가
    주님의 음성에 귀 기울여 봅니다.
     
    세상에는 많은 길이 있지만
    천국 가는 길은 오직 한 길, 좁은 길.
    내 주님으로 인해서
    그 길 달려갈 수 있음을 감사하며
    또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일어서서
    순례의 길 가기로 마음 정해 봅니다.
     
    아가서 신부처럼
    잠근 동산, 덮은 우물, 봉한 샘으로
    오직 주님 한 분께만 마음 열며
    그 얼굴 구하며 가려 합니다.
    시온의 언덕으로 솟아오르고 싶습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Chapter II.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
    정 건 웅 집사님
    도무지 하나님 없을 것 같고
    도무지 주님을 모를 것 같은
    낯선 땅 이곳에도
    주님은 서 주셨습니다.
     
    내 주님 기대하며
    그분 앞에 무릎 꿇을 때
    더 이상 거리가 장애되지 않고
    시간도 환경도 다스릴 수 있습니다.
     
    온 종일 주님 기대하며
    주님 한분만 모신 기쁜 맘 있다면
    오늘도 내 주님 의지하고
    기쁨으로 오를 수 있습니다.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고
    영생을 취하라”고 하시는 주님께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라고
    불리우고 싶습니다.
     
                     - 파키스탄에서 -
    Chapter III.
    영혼의 닻
    박 정 학 전도사님
    휘장을 지나 지성소로 이끈 선홍빛 그 사랑
    그 빛이 내 영혼을 순결케 합니다.
     
    어제는 뵈지 않아 눈물로 헤매었지만
    주 안에 선 오늘은 군사입니다.
     
    새벽녘 속삭여 주신 사랑의 언약
    내 맘속에 견고하게 자리 잡습니다.
     
    나의 삶 그곳을 거처로 삼고
    오늘도 돕는 자로 일어섭니다.
     
    뜨거운 한낮의 더위와
    고즈넉한 저녁 황혼 길에서도
     
    비록 거칠고 굳은 험한 손이지만
    주님 향해 모은 두 손 내밀어 봅니다.
     
    이 밤
    내 귀에 속삭이시는 그 사랑의 언약을
    내 영혼의 닻으로! 닻으로!!
    Chapter IV.
    나의 주님
    임 희 원 집사님
    주님!
    주님은 나의 주인이시라고 늘 고백하면서도,
    내가 주인 되어 살아간 시간들이
    얼마나 많았던가요?
     
    내가 나를 주장하여
    주님께 드려진 기도와
    나를 부인하지 못한 삶에 대한
    죄스러움으로
    주님의 한없는 용서를 구해봅니다.
     
    주님! 나의 주님!
    더 온전히 주님을 나의 주님으로 모시고
    주님 기뻐 받아주시는
    작은 성전된 삶 살아가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Chapter V.
    준비된 자
    신 은 미 사모님
    평범해 보이는 오늘이라 해도
    결코 흘려보내는 시간 아닙니다.
     
    오늘도 주님 향한 마음, 주님 기다리는 맘.
    그 날이, 그 때가 언제이든
    결코 후회하는 일 없습니다.
     
    주위의 많은 이들 지나쳐 버리기 쉬운
    평범한 삶의 나귀 주인.
    그 날, 그 때 언제인지 알 수 없었고
    눈에 드러나 보이지 않으나
    고이고이 간직한 주님 향한 간절하고 소중한 맘.
     
    때가 되매 준비된 나귀 주인은
    주님 원하심에 결코 머뭇거리지 않고
    주님을 위해 기쁨으로 드렸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고
    그 날, 그 때 언제인지 알 수 없지만
    주님 맞을 준비한 슬기로운 다섯 처녀는
    밤중에도 허둥대지 않고
    기쁨으로 주님 맞이했습니다.
     
    평범하고 작은 삶속에 준비된 자이고 싶습니다.
    오늘도 주님 향한 마음, 주님 기다리는 맘으로…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