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10
    우리들의 소식
  • 5월 주제 : 내 주님 모신 솟아오른 시온 산성, 산 위에 있는 동네로! 이웃과 가족을 내 주님께로…
    『하늘에서는 주 외에 누가 내게 있으리요 땅에서는 주 밖에 나의 사모할 자 없나이다』(시 73:250)
    * 어버이 주일을 맞이하여 몸된 교회를 찾아주신 귀하신 분들을 기쁨으로 환영합니다.

    주님의 집에서의 기쁨과 큰 평강을 풍성히 누리시기 원하며, 오늘의 이 걸음이 천국까지 이어지시기를 귀하신 우리 주님께 구해봅니다.
    Chapter I.
    나의 사랑하는 자야
    강 영 애 권사님
    내 안에 떠나지 아니하시고
    일하여 주신 수많은 날들
    생명의 말씀으로 권고하시고
    사랑으로 다스려 주신 소중한 날
     
    형성되는 것이 있다면
    주님께 가버린 예수 사람
    이 땅은 이리 보아도 저리 보아도 땅 끝
    내 안식은 주님 안에 있답니다.
     
    아가서 8장의
    “나의 사랑하는 자야
    너는 빨리 달리라
    향기로운 산들에서 노루와도 같고
    어린 사슴과도 같아여라” 말씀처럼
    단순하고 가뿐한 마음으로
    내 주님과 함께
    달리고 또 달려가렵니다.
    Chapter II.
    오늘 길
    최 현 자 집사님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하는 자는
    전능하신 자의 그늘 아래 거하리로다”(시 91:1)
     
    주님!
    주님이 불러주신 은혜 속에
    오늘도 잠잠히 주님께 집중하고,
    주님께만 속한 이로
    은밀함 속에 주님 안에 뿌리를 두고,
    생생한 주님으로 임해오실
    주님을 기다립니다.
     
    주님의 긍휼 속에 인내하며
    좁은 길 가기를 즐겨하는 자로
    주님 안에 순종하며
    열매 맺어가기를 원합니다.
     
    주님!
    오늘도 주의 날개 아래 은밀히 거하며
    온 마음으로 주님만을 알아드리며
    주님만이 내 기쁨이요 나의 전부임을
    내 삶의 근거임을 고백하며
    주께로 솟아오른 마음으로
    이 하루길 힘차게 달려가고 싶습니다.
    Chapter III.
    영원한 길
    조 규 연 권사님
    산에도 들에도 푸르름은 짙어가고
    알록달록 고운 옷 챙기시면서
    분주함이 더해가는 오월입니다.
     
    먹음직하고 보암직한 것
    한 아름 안겨드리면
    영원한 기쁨, 영원한 즐거움이 될까요?
    잠시 스쳐 가는 일상일 뿐
    영원한 길 아닙니다.
     
    보이는 것, 들리는 것에 이끌리기 쉬운 이 세상
    얽매고 빼앗아 가려고 하는 환경들 …
    그 가운데서 거슬러 헤엄치며
    예수님 푯대 삼고
    영원, 영원한 길 가는 오늘
    주님! 감사 또 감사드립니다.
    Chapter IV.
    사랑하는 어머니
    김 혜 숙 집사님
    이른 새벽
    그리고 낮 시간도 밤 시간도
    주님 앞에 자리 잡으시는 어머니.
     
    변함없으시고 끊임없으신 주님의 사랑에 젖어
    날마다 새롭게
    기쁨과 행복함으로 서시는 그 모습이
    정말 좋습니다.
     
    고난과 역경에도 굳건히 서시고
    주님께만 매여 있는 주님의 가지로
    뒤돌아봄도, 곁길 헤아림 없이
    뼈 있고 정함 있게 서 주신 어머니.
     
    세월 흘러 연세 깊어 가시지만
    주님께 속한 주님의 군사로
    주님 한 분 기쁘시게 하고자 섬기시고
    열매도 맺으시며,
    “날마다 주님만 기다리는
    주님의 신부”라고 하시는 어머니.
     
    언제나 끝까지 그 마음 그 모습으로
    더욱더 힘써 살아가시기를
    주님께 간구해 봅니다.
    Chapter V.
    예수님, 사랑합니다!
    안 혜 은 자매님
    높아진 산들은 낮아지게 하시고
    낮아진 골짜기들 메워지게 하시며
    광야에 시내를 내시는 주님.
    그 시내 속에 주님의 짙은 사랑이 있었습니다.
    주님 당신을 주시고자 하시는
    놀라운 사랑이 있었습니다.
     
    주님 날 사랑하시듯
    나도 주님 참사랑하고
    주님 날 위로하시듯
    나도 주님의 위로 되어
    나, 주님 안에 거하므로
    주님 내 안에 살아 역사하시길 원합니다.
     
    향유 옥합을 깨뜨린 여인의 마음처럼
    온 심령을 깨뜨려 주님만 섬기고 싶습니다.
    주님보다 귀한 것 없습니다.
    그리스도와는 바꿀 수 없습니다.
    내 신을 벗고
    나를 발등상으로 내려놓고
    꿇어 엎드려 주님 발 앞에 앉습니다.
     
    그 사랑의 발 앞에
    무익한 자 아무 말할 수 없지만
    이 한 마디만은 조용히 고백하고 싶습니다.
    주께서 아십니다.
    예수님, 사랑합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