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12
    우리들의 소식
  • 4월 주제 : 이 부활의 큰 축복 속에 부활의 생명과 소망을 힘있고 뜻있게 전하여 보십시다!
    『마음을 감찰하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심이니라』(롬 8:27)
    * 4월 18일(土) 네 선교팀이 전도하러 나아가십니다.
    이번 전도길에서도 주님께 돌아와 기뻐하는 영혼들이 많도록 주님의 일하여 주심을 많이 구해주시기 바랍 니다.

      - 경상도 선교팀 : 경북 군위군 우보면, 의흥면
      - 스데바나 선교팀 : 경북 의성군 신평면
      - 지게꾼 선교팀 : 경북 김천시 조마면, 감천면
      - 충청도 선교팀 : 전남 장성군 삼계면
    Chapter I.
    기다림
      주님만을 따르고자 합니다.
      나의 사랑이 되신 예수여!
      나로서는 이젠 당신의 그 사랑을
      조금이나마 믿을 수 있나이다.
       
      오, 주님!
      그러기에 당신과 그 사랑의 불
      곧 그 애타하심,
      그 주리심,
      의로우심,
      그 열렬하심을 알기에
      잃어버려진 그들을 향해
      애타는 마음을 느끼면서도
      내 주님 당신의 인도하심을
      이날도 기다리고자 하옵니다.
       
      오, 주여!
      진정 내 주 당신만이 구주이시기에
      내 주 당신만이 진정한 벗이기에
      내 주 앞에 서서는
      참으로 어찌할 수 없는 자로서
      이날도 잠잠히 내 주 당신만을
      기다리고 바라보면서 견디옵니다.
      오, 내 사랑이신 내 주 예수여!
      Chapter II.
      돌아와 돌아와
      김 명 애 집사님
      ♬ 돌아와 돌아와 맘이 곤한 이여
          길이 참 어둡고 매우 험악하니
          집을 나간 자여
          어서 와 돌아와 어서 와 돌아오라.
       
          돌아와 돌아와 해가 질 때까지
          기다리고 계신 우리 아버지께
          집을 나간 자여
          어서 와 돌아와 어서 와 주께 오라. ♬
       
      강물에 이 찬송을 실어
      물줄기 닿는 곳마다
      주님의 부르심을 전해보고 싶습니다.
       
      봄바람에 이 찬송을 실어
      저 골짜기 너머
      연로하신 어르신들께 전해보고 싶습니다.
       
      이 찬송을 꽃향기에 담아
      바다 건너 섬마을에도
      복음의 기쁜 소식을 간절히 전해보고 싶습니다.
       
      오늘도 부르시는 주님께
      돌아가고 싶은 한날입니다.
      간절히 부르시는 나의 주님께
      저도 온 마음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Chapter III.
      주님의 품
      홍 정 권 집사님
      겨우내 앙상하게 말라버린 것 같은 나뭇가지
      다가온 따뜻한 봄 품속에서
      파릇파릇 새싹을 틔우고
      아름다운 꽃을 피웠습니다.
       
      마른 가지 같던 나
      사랑으로 다가와 주신
      따뜻한 주님 품속에서
      이내 저의 마음 생기 있게 피어나
      감사와 찬송이 넘칩니다.
       
      시간이 흐르고 환경이 바뀌어도
      사랑의 내 주님 고이 품고
      언제나 생생하게 천국 길 달려가고 싶습니다.
      Chapter IV.
      열매 맺는 가지로
      이 대 호 선생님
      오늘은 삼가고 싶습니다.
      나의 말도
      나의 걸음도
      당신의 갈보리 십자가만 묵상하고
      또 묵상하고 싶습니다.
       
      내 주 당신을 여의고만 그 안타까움을
      표현할 길 없어
      다만, 얼굴에 수심(愁心) 가득하여
      뼈 앓이를 합니다.
       
      그분의 고통이
      나의 고통이 되기까지
      그분의 다시 살으심이
      나의 온 기쁨이 되기까지
       
      이젠 당신의 수고하시고 애쓰심이
      내 안에서 백배의 결실로 나타내어지도록
      긍휼로 함께 하옵소서.
      Chapter V.
      주님, 내 아버지!
      이 은 주 (건희 엄마)
      “너희가 아들인고로 하나님이 그 아들의 영을
      우리 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갈 4:6)
       
      무겁고 두려운 짐들이 마음을 짓누를 때
      내 마음에 기쁨이 가득할 때
      순간순간 부르는 그 이름 주님!
       
      그 부름만으로도
      제 마음을
      너무나 잘 헤아리시는 주님이시기에,
      제 마음을 나보다 더 잘 아시고
      사랑하시는 주님이심을 알기에,
      힘겨울 땐 평안과 위로와 힘이
      기쁠 땐 한없는 감사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없이 나약하고 두려움 많은 자이지만
      주님 사랑 안에 거하며
      주님 허락하신 저의 삶 가운데
      주님의 뜻이 이루어져 가기를
      주님의 자녀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