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09
    우리들의 소식
  • 11월 주제 : 내 주님께 깊은 감사와 새롭게 내 주님의 돕는 이로 살아가렵니다
    『내가 새벽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할지라도 곧 거기서도 주의 손이 나를 인도하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붙드시리이다』(시 139:9∼10)
    11월 15일(土) 강원도 화천 6685부대 신병교육대로 무디 가정에서 섬기러 나가십니다. 장병들에게 주님의 축복이 쏟아 부어지는 시간이 되도록 기도 부탁 드립니다.
    Chapter I.
    작은 자의 행복
    박 경 란 집사님
    오늘도 주님 기다림이
    나의 전부입니다.
     
    엘리야가 그릿 시냇가에서
    주님과 함께했던 그 시간들처럼
    주님 알아가는 삶이
    내게는 참 행복입니다.
     
    주님 앙망하며 걸어왔던 시간들
    어두운 이 땅의 환경 속에서
    주님이 참 빛이 되어 주시고
    참 생명 되어 주시고
    말없이 위로와 힘이 되어주신 주님.
     
    그 귀하신 주님이 계시기에
    아무것도 아닌 저이지만
    참 행복합니다.
     
    깊어가는 이 계절에
    온 땅에 붉게 물들어 가는 단풍잎처럼
    주님과의 깊은 사귐 속에
    주님의 사랑 힘입고
    그 기쁨 가득 안고
    주님 오실 그 날을 기대하며
    오늘도 소망의 나라를 향해 나아갑니다.
    Chapter II.
    주님의 지체로
    이 인 숙 집사님
    주님께서 보살피고 세워 가시는
    주님의 몸에 저도 굳게 서서
    마음을 같이하고 싶습니다.
     
    작은 새끼손가락 같은 지체이지만
    내 귀한 형제에게 도움이 되고 위로가 된다면
    온 힘 다해 정성껏 담당하며 살고 싶습니다.
     
    주님 몸의 영광을 위하여
    주님의 나라를 위하여
    작은 일들 속에 충성스런 지체로
    성실히 길 가고 싶습니다!!
    Chapter III.
    또 새로이 …
    김 현 옥 집사님
    아카시아 동산에 솟아올라 드리던 예배
    주님 축복 흠뻑 받으며
    또 새로이 주님 가까이 하고파
    아카시아 성전을 맴돌던 그때.
     
    기도 속에
    밤이 깊어 새 아침이 밝아오기까지
    주님과만 함께 지내길 기뻐했던 날들.
    형제들과 함께 뜨겁게 주님 사랑하고
    온 정성껏 섬기며 지내온 주님과 나의 발자취.
     
    오늘 새로이 허락된 날들
    한마음 묶어 벧엘의 사닥다리 오르렵니다.
    Chapter IV.
    땅 끝에서의 소망
    김 윤 동 권사님
    봄 여름 가을
    싱싱하던 잎, 아름답던 꽃, 탐스러운 열매
    바람결에 실려 들려오던 부드러운 사람들의 소리
    그러나 이 모두를 뒤로하고 벌거벗은 채
    앙상히 서 있는 과수나무는
    모든 것이 끝이 난 듯 서글퍼 보입니다.
     
    하지만 그들이 서 있는 땅끝은
    절망의 땅이 아닙니다.
    한 치나 더 자라서
    새봄에는 더 많은 열매를 맺기 위함인 줄 알기에
    그들은 그 시련 속에서 희망찬 기대감을 품고
    흔들림 없이 견고히 서 있는 것입니다.
     
    주님은 종종 우리를 벗기시고 땅끝으로 부르십니다.
    매서운 바람이 살을 에고 거친 눈보라 몰아치는
    모든 것이 끝인 것 같은 땅끝으로…
    어쩔 수 없는 나를 벗어 버리고
    내 주님을 부르고 또 부릅니다.
     
    오! 절박하게 주님을 찾고 부를 그때에
    또 새로운 봄 푸르른 여름
    그리고 더욱 풍성한 익은 가을을 안겨주시려고
    온 들녘에 스산한 바람 소리 들려옵니다.
     
    하지만 그 땅끝은 절망이 아니라
    소망인 줄 나 알기에
    온 맘 다해 기도와 간구로 허리를 묶고
    견고히 서서 주님을 부릅니다.
    그리고 기다립니다.
     
    오! 이 땅끝에서 내 주님의 뗄 수 없는 가지로
    내 주님의 이웃을 위한 축복의 통로로
    더욱더 자라고 싶습니다.
    Chapter V.
    주님 품안에
    김 혜 선 집사님
    내 사랑하는 주님!
    이 땅의 염려로 삶이 쫓길 때
    은밀히 계시는 주님은 나의 피난처요.
     
    내 영혼은 오늘도 잠잠히
    당신 안에 숨습니다.
     
    내 육체가 기진하여 주저앉고 싶을 때도
    일으키시고 세우시는
    나의 의지할 지팡이가 되어 주시는 주님!
     
    그 주님의 강한 힘에
    머리 기대어 편히 쉬며
    “오라 나의 품에 거하라
    와서 나의 품에 고요히 쉬어라” 하시는 주님!
     
    내 영혼은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 숨어
    그 주님의 품에 나를 눕히어
     
    홀로 가는 두려움은 아기 같은 평강으로
    천국의 온전한 기쁨 속에
    그 사랑, 그 품 안에 빛으로 젖어듭니다!
    Chapter VI.
    사랑하는 주님께
    김 용 희 집사님
    주님께 드리는
    한 잎새 나뭇잎 되어
    빈들판 바람결에
    뜨거운 내 마음 실어
    사랑하는 주님께 편지를 띄웁니다.
     
    멀지 않은 곳 내 주님 나라!!!
    내가 띄운 나뭇잎보다
    더 고운
    주님의 짙붉은 편지
    하늘 바람에 실어 내게로 옵니다.
     
    무익한 나를 벗어 버리고
    겸허히 주님께 달려오라고…
    헛된 세상일 과감히 떨쳐 버리고
    내게 오라고….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