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05
    우리들의 소식
  • 10월 주제 : 살아계신 주님 모시고 철저한 주님의 군사로 생생하게 섬겨가십시다
    『우리가 일찌기 일어나서 포도원으로 가서 포도움이 돋았는지 꽃술이 퍼졌는지 석류꽃이 피었는지 보자 거기서 내가 나의 사랑을 네게 주리라』(아 7:12)
    * 10월 11일(土) 경기도 연천 8205부대 산돌교회로 10가정에서 섬기러 나아가십니다. 장병들에게 큰 위로와 기쁨이 있는 시간 되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Chapter I.
    『이슬 젖은 산』에서
      나의 파수할 곳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두 무릎 꿇음을 마다하지 않을 겁니다.
      찬 이슬로 나를 젖게 하여도
      저는 일어날 수 없습니다.
      진정 주님께만 굴복되길 원하니 말입니다.
       
      나는 돕는 자로 설 수 없음을
      이젠 슬퍼하지 아니하렵니다.
      그러기에 앞서
      이 조그만 순간에
      주님의 마음에 귀 기울여 보렵니다.
       
      온전하지 못해도,
      피어나는 꽃봉오리는 말리우지 않으시듯
      움직여볼 원함을 간직한 채
      주님의 긍휼 베푸심을 기대해 보렵니다.
       
      오늘도 주님께 향한 찬양을 간직해 봅니다.
      주님을 찬양하는 것은 생기가 있습니다.
      저 해가 붉음을 가지고 저물어가듯
      주님 향한 뜨거운 찬양으로
      오늘이 저물기를 원해 봅니다.
       
        1987년 10월 『이슬 젖은 산』에서
      Chapter II.
      그때를 기억하며
      신 용 우 집사님
      가을비 그치고
      철조망 사이에 핀 들국화는
      긴 밤 달빛에 젖어 있었고
       
      한 초병은
      총 끝에 걸린 무수한 별들을 바라보며
      새벽이 오는 걸 지켜보았답니다.
       
      그리움보다 짙은
      그 무언가에 붙들려
      하얀 밤을
      내 주님과 나누던 숱한 대화들
       
      새벽녘은 몸서리치게 추웠지만
      초소를 내려오는 길
      낙엽을 밟는 군화 소리에
      ‘주님, 주님.…’을 맘으로 구령하던 때를
      기억합니다.
       
      이제 나 대신 거기 서 있는
      한 초병을 찾아갑니다.
      그도 주님을 만나기를 고대하며….
      Chapter III.
      내 안에 거하라
      신 수 영 선생님
      어디로 갈까요?
      어떻게 살지요?
      언제나 응답해주시는 따뜻한 말씀
       
      “내 안에 거하라”
       
      이곳에
      주님의 사랑과 평안이 있습니다.
      이곳이
      주님의 생명수가 흐르는 예루살렘입니다.
      주님 계신 천국!
      여기서 맛봅니다.
      영원까지 이어질 주님의 품 안에서….
      Chapter IV.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예 상 균 집사님
      많은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의 신뢰를 얻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나요.
      또 그들이 자신에게 등을 돌릴 때
      얼마나 마음 아파하나요.
       
      삶 속에서
      내가 예수님을 부인할 때
      그분은 얼마나 마음 아파하시며
      나를 지켜보고 계실까요.
       
      예수님께서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라고
      물어보실 때
      머뭇거리지 아니하고 기쁜 마음으로
      “내가 주를 사랑하는 줄
      주께서 아시나이다.”라고 기꺼이 대답하는
      그분의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Chapter V.
      오늘의 간구
      서 미 자 선생님
      오늘 우리의 살아가는
      지극히 평범한 삶
      보잘것없는 나를 위해
      귀하고 귀하신 몸을 십자가 위에서
      번제물로 드리신 놀라운 사랑
       
      깨달은 자로
      걸음걸음
      우리 주님께서 받으시는
      향기로운 제물이었으면…
       
      부활의 영토에서
      주님 모신 족한 삶
      날마다 주님과 나만의
      꺼지지 않는 사랑의 불
      지극히 작은 나라도
      그 주님의 측량할 수 없는
      사랑을 힘입은 자로
       
      오늘도 영혼을 향한
      밀려오는 주님의 원하심
      이루어 드리길
      간절히 간구하여 봅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