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28
    우리들의 소식
  • 9월 주제 : 내 주님과 함께 잃어버린 영혼을 찾고 싶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자는 정녕 기쁨으로 그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로다』(시 126:5~6)
    * 10월 4일(土) 8가정 식구님들께서 국군 홍천병원으로 군부대 섬김을 하시러 가십니다. 그곳 군 장병들의 영혼이 주님께 많이 돌아오도록 함께 마음 써서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Chapter I.
    내 주님과의 사귐
      사랑하는 여러분!
      깨어서 나의 주님 앞에 산 제물로 살아가는 이 사귐, 얼마나 귀한지요!
      주님을 기다려 보고, 주님을 사랑하며, 주님을 알아보는 우리의 마음이 불타오른다면 그래서 나의 마음도, 나의 생각도, 내 온 힘도, 내 몸도 주님을 섬기는 길에서 빼앗기지 않는다고 한다면 결단코 우리가 이방에서 종노릇하는 이 비참함은 없을 줄 압니다.
       
      그러나 주님과 나와의 사귐에 잠들어 버린다면 우리는 어둠 속에 살 수밖에 없겠고, 우리의 몸은 창세기 이후에서 읽어볼 수 있는, 애굽에서 종살이하는 이스라엘 백성처럼 비참한 삶 속에 머물 수밖에 없음을 기억해 봅니다.
      주님과의 사귐은 없어져 버리고, 그들은 먹고 마시며 살아가는 것이 고작이었으며, 그들은 바로를 위하여 국고성 비돔과 라함셋을 지어가는 이 비참한 삶 속에서 일생을 보내야만 했던 것입니다.
       
      하나님은 나의 방패이시고, 하나님은 나의 몫이 되시는 가운데서 나의 마음과 나의 생각과 내 온 힘과 내 온 몸을 다하여서 하나님과의 사랑의 산 사귐 속에서 하나님을 예배하며 하나님을 섬기며 사는 이 사귐, 얼마나 소중한지요! 우리 모두 이 사귐에 진지한 마음으로 깨어 있기를 바라고 싶습니다.
       
      잠들 수 없는 사귐!
      늘 이 사귐에 깨어 산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요! 이 사귐 속에서 주님을 섬겨 보는 우리 되기를 바라고 싶습니다.
      Chapter II.
      신실하게
      장 기 용 집사님
      내 예수님 사랑하는 마음으로만
      열매처럼 영글어가는 자로
       
      세상을 추구하지 않고
      예수님의 향기로만 살아 드리고 싶은 자로
       
      주님 안에서 마땅히 짊어질 일들을
      말없이 짊어져 가는 자로
       
      형제의 평안을 돌아보며
      전투하는 파수꾼으로 서 가며
      잃어버린 영혼을 위해 쓸고 찾으며
      주님 앞에 부르짖는 자로
       
      하늘나라 위해
      먼바다 그리운 이를 위해
      내 조국 위해
      기도로 마음을 쏟아가는 자로
       
      향유 옥합을 깨뜨려
      주님께 쏟아 부은 마리아같이
      사랑하는 주님께
      남김없이 내 온 마음을 쏟아 드리는 자로
       
      이 가을에
      내 예수님의 작은 열매로
      내 주님만 향해 신실하게 영글어 가렵니다.
      Chapter III.
      하룻길
      김 경 자 집사님
      이른 아침
      한없는 감사와 기쁨이 밀려옵니다.
      오늘도 영육 간에 강건함으로
      일어설 수 있게 하심이….
      주님께서 “내가 너를 모른다.”하시면
      제게는 오늘 하룻길도 없을 텐데요.
       
      하루하루가 주님의 날이요.
      그 날의 하루가 주님 안에 있고
      주님과 함께하는 삶이요.
      영원한 생명의 하룻길입니다.
       
      잡초를 제거할 때
      풋풋한 냄새가 온 사방에 퍼지듯
      나의 하룻길 속에서
      향기롭게 유혹하는 세상의 향기가 있을지라도
      주님의 생명이 있으므로
      주님께 집중하며 주님의 향기를 내는
      하룻길 되고 싶습니다. 아멘! 아멘!
      Chapter IV.
      주의 길에서
      김 미 양 집사님
      사랑하는 나의 주님!
      이날도 내 영혼이 주를 앙망하며
      내 주님을 기다립니다.
       
      이날도 당신의 은혜의 동산에 오르게 하시며
      주의 생명의 복락의 강수로 마시게 하심에
      진정 감사를 드립니다.
       
      이 땅은 잠시 지나가는 나그넷길이요.
      잠시 잠깐 후면 내 사랑하는 주님
      지체치 않으시고 곧 오실 터인데
      이날도
      내 주님과의 새 언약 가운데 이끌리어
      묶여진 자로
      나의 남은 발걸음을 재촉하여 봅니다.
       
      사랑하는 나의 주님!
      세우시는 권능이 주께 있사오니
      이 땅에서 찾고자 하시는
      당신의 잃어버린 영혼들을 속히 이끌어 내시어
      그들을 생명의 길로 인도하옵소서.
       
      나로 주의 길에서 내 주님의 사랑의 통로로
      이날을 달려가게 하옵소서.
      내 주여! 내 주여!! 아멘!!
      Chapter V.
      간 구
      윤 영 랑 집사님
      우로를 갈망하는 그곳 갈멜 산.
      변화 없어 보이는 하늘이지만
      “내가 비를 지면에 내리리라.” 하신
      그 말씀 의지한 간구.
      멈추지 않고 끝까지! 간절히!
      일곱 번까지 했을 때
      손만 한 작은 구름 일어나
      큰비로 쏟아져
      혹독한 삼년의 가뭄이 끊어졌지요.
       
      주님, 한 영혼이 일어설 수 있는
      간구도 마치 그러하지요.
      바늘 끝 같은 작은 변화 기다리며
      주님 의지한 온 마음으로
      다함없는 기도 있을 때
      주께서 그 영혼 흔들어 주심을 느낍니다.
       
      주님, 이 가을
      눈물 젖은 우리의 간절한 간구로
      캄캄한 인생, 쓰라린 길을 가는
      수많은 영혼들에게
      은혜의 큰비 쏟아지는
      풍성함 있게 하소서.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