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21
    우리들의 소식
  • 9월 주제 : 내 주님과 함께 잃어버린 영혼을 찾고 싶습니다
    『오직 나는 하나님의 집에 있는 푸른 감람나무 같음이여 하나님의 인자하심을 영영히 의지하리로다』(시 52:8)
    .
    Chapter I.
    주님과 함께 설 수 있는 자
    문 중 원 선생님
    잠잠히 주님 바라보며
    주님과 함께한 오늘 하룻길의 발자국을
    되돌아봅니다.
     
    잠시라도
    세상의 그 무엇을 얻고자 갈망하지 않도록
    주님 내 안에 계셔서
    주님 말씀으로만 나아갈 수 있었습니다.
     
    한순간이라도
    세상의 갈증을 느끼지 않도록
    주님 생명수 되어 주셔서
    벗어버림의 길을 갈 수 있었습니다.
     
    비록 서 있는 이곳이
    미혹의 광야일지라도
    세상의 그 무엇에 마음 섞이지 아니하고
    주님 위하여
    주님 향하여
    설 수 있는 자 되고 싶습니다.
    Chapter II.
    남김 없는 마음으로
    곽 정 임 집사님
    주님!
    제게 주어진 작은 일들의 날
    오늘도 남김 없는 마음으로
    당신 향하여 달려가고 싶습니다.
     
    내일은 없는 것처럼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주님 앞에 설 때에
    부끄러움 없이
    당신의 일해주신 손길을 찬양하며
    감사만 넘치길 소망합니다.
     
    당신이 주시는 작은 원함
    그 원하심에 순종하며
    오늘도 온 전심으로 달려가고 싶습니다.
    Chapter III.
    예수님은 나의 길
    우 기 현 집사님
    한 길이 있습니다.
    그 길은 좁지만
    십자가로 이끌리는 길입니다.
    영원으로 인도하는 길입니다.
     
    자아를 내려놓으니
    진리가 나를 자유케 합니다.
    다시는 어두움이 없습니다.
    그의 다스리시는 능력 때문입니다.
     
    그 길을 걷습니다.
    생명으로 충만한 그 길을 걷습니다.
    은혜의 때에 그 길을 나아갑니다.
     
    내 주여,
    홀로 존귀와 영광을 받으시옵소서.
    아멘!
    Chapter IV.
    주님께 속한 자로
    최 문 희 집사님
    평범한 일상 속에서
    밀려오는 이 기쁨
    주님 주신 기쁨임을 압니다.
     
    부딪치는 환경 속에서도
    감사 되는 이 마음
    또한 주님 주신
    넉넉한 은혜임을 압니다.
     
    주님,
    당신의 은혜를 놓치고 싶지 않아
    주님 한 분 마음 품고
    순간순간 주님께 속한 자 되어
    보암직한 열매 맺는 자로 살아가고자
    오늘도 이 길을 나섭니다.
     
    긍휼히 여기소서.
    아멘!
    Chapter V.
    온전한 삶
    박 윤 용 집사님
    이른 아침
    주님과 함께 하루를 시작합니다.
     
    세상에 나아갈 때에도
    나의 머리 되시고
    생명 되시는 주님을 찾습니다.
     
    주님,
    항상 깨어있게 하시고
    좁은 길 가도록 인도하옵소서.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오늘도 주님 말씀 붙들고
    주님 안에서
    온전한 하루 살아가게 하옵소서.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