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7
    우리들의 소식
  • 7월 주제 : ① 내 주님 보좌에 매달리고 ② 주님의 마음을 철저히 더듬으며 준비하고 ③ 오늘 길에서 주님 기쁘시게 할 조그만 섬김들 잘 챙겨보십시다!
    천국은 마치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으니 사람이 이를 발견한 후 숨겨두고 기뻐하여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밭을 샀느니라(마 13:44)
    .
    Chapter I.
    크신 주님
    김 상 수 집사님
    맑게 살려고 가끔 울어야 했고
    의롭게 살려고 외로움도 감수하며

    좋아하는 일에도 문 닫아 버리고
    하늘을 우러러 마음을 넓혀

    별을 헤던 눈을 감고
    기도하게 하셨던 주님.

    누군가에 말 못할 일도 주님께 고백하고
    누군가로 인해 닫힌 문도 주님께만 열면

    미처 알지 못했던 내 주님의 크심과
    예전에 보지 못한 내 주님의 모습이

    더 가깝고 더 진하게
    나의 주님으로 새겨져

    더 맑고도 의롭게
    사랑 나누는 자로 잘 살아가고 싶어요.
    Chapter II.
    본향에 거하는 자
    여 승 은 집사님
    나에게 속지 않으려고
    주님을 추구해 갑니다.
     
    내게 속하지 않으려고
    주님께 기도해 갑니다.
     
    내 발이 비록 이 땅을 밟고
    내 육신이 비록 이 땅에 산다 하지만
     
    주님을 추구하여
    주님께 속해 가면
    이 땅에 속한 자가 아닌
    저 하늘,
    주님 계신 본향에 거하는 자로
    하늘 소망과 하늘 기대감으로
    내 영혼을 젹셔주십니다.
     
    이 날도
    내 온 맘이 주님을 담으며
    온전한 순종의 제사를 올려드립니다.
    Chapter III.
    하나님은 당신을
    필리핀 Milla 자매님
    I can love you,
    but God can love you deeper.
    I can be a friend,
    but God can be your best friend.
    I can hug you,
    but God can envelop you.
    You can cry to me,
    but God can dry your tears.
    I can hold your hand,
    but God can carry you.

    나는 당신을 사랑할 수는 있지만,
    하나님은 당신을
    더 깊이 사랑해 주실 수 있답니다.
     
    나는 당신의 벗이 되어줄 수는 있겠지만,
    하나님은 당신에게
    가장 친근한 벗이 되어주실 수 있답니다.
     
    나는 당신을 안아 줄 수는 있지만,
    하나님은 당신을 품어주실 수 있답니다.
     
    당신이 나에게 울부짖을 수는 있겠지만,
    하나님만이 당신의 눈물을 닦아주실 수 있답니다.
     
    나는 당신의 손을 잡아줄 수는 있지만,
    하나님은 친히 당신을
    담당해 주실 수 있답니다.
    Chapter IV.
    주님과의 삶
    김송훈 (중2)
    매일매일을 지내며 주님과 보내는 시간
    여러 일에 떠밀려 지나칠 때도 있고
    무릎 꿇고 앉아 기다림에 지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주님과의 시간이 아닌
    주님과의 삶을 살게 해 주십시오.
    항상 주님을 생각하며
    어떤 일을 할 때나 주님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이제는 몸과 입이 아닌
    마음을 다하여 주님을 찾고
    힘을 다하여 주님을 사랑하기 원합니다.
     
    나의 모든 선택이
    오로지 나의 욕망에서 나오는 것이 아닌
    주님과의 삶속에서의 해답이 되게 해 주십시오.
     
    나의 모든 행동이
    내 몸의 원함에 따라 되어지는 것이 아닌
    주님의 행하심을
    따라가는 삶이 되게 해 주십시오.
     
    이 시간도 항상 나를 바라보시고
    함께해 주시는 주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Chapter V.
    주님의 가지
    박 옥 자 집사님
    열린 보좌, 열린 천국
    오늘도 내가 바라볼 곳
    그곳입니다.
     
    이 땅에 있지만
    이 땅의 것 바라지 않고요
    언제든 부르시면 달려갈
    주님 계신 보좌, 천국을
    오늘도 붙들고 싶습니다.
     
    이 땅에
    주님이 머물라고 하실 때까지
    허리띠 동이는 마음으로
    인내하며
    주님의 영에 민감한 자이고 싶습니다.
     
    내 주님의 당신의 가지로
    접붙인 자 되어
    나, 주님 위해
    살아드리고 싶습니다.
    Chapter VI.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