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22
    우리들의 소식
  • 6월 주제 : 내 주님을 나의 모든 것으로 나의 집으로 삼고 주님의 발등상으로 주님의 가지로 살으십시다!
    『너희 하나님이 가라사대 너희는 위로하라 내 백성을 위로하라』(사 40:1)
    * 10가정 박창신 형제님이 6월 24일(火) 의정부에 있는 육군 제 306 보충대대로 입대합니다.

    주님의 군사로 은혜 가운데 잘 서 가도록 기도해 주세요.
    Chapter I.
    저 높은 곳을 향하여
    김 신 묵 권사님
    주님!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 목사님과 식구님들의 기도 속에서
    연약함 중에서도
    주님 가까이 할 수 있어
    감사가 많이 됩니다.
     
    요즘은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날마다 나아갑니다.
    내 뜻과 정성 모두어
    날마다 기도합니다.
    내 주여 내 발 붙드사
    그곳에 서게 하소서.
    그곳은
    빛과 사랑이 언제나 넘치옵니다.♬
    이 찬송이 마음에 가깝습니다.
     
    남은 시간도
    주님 모시고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hapter II.
    그리운 식구님들께
    여 성 준 형제님
    사랑하는 목사님, 식구님들
    주님 안에서 평안하신지요!
    이곳 중국 땅에서 중국어를 배운지 어느덧 4개월이 되었습니다. 식구님들의 기도 속에 어렵지 않게 배운 것 같아 정말 고맙습니다.
    처음으로 낯선 땅에서 지내다 보니 주님을 내가 뚜렷하게 바라보지 않는다면 주님 놓치기가 너무 쉽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날마다 기도로 주님과 교제하고 지내니까 새롭게 기대가 되는 것 같습니다.
     
    요즈음 내려놓음을 묵상해 보았습니다.
    나의 모든 것을 주님께 맡기고 순종으로 주님께 나아갈 때 주님께서 영혼의 자유함을 허락하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날마다 하루를 말씀을 듣고 시작하고 잠들기 전에도 묵상할 때 영혼이 맑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고 너무나도 감사가 됩니다.
    너무나 그리운 사랑하는 식구님들!
    다시금 감사드리고 속히 뵙고 싶습니다.
    그리워하며 문안 올립니다.
    Chapter III.
    땅끝에서
    여 성 범 형제님
    신앙생활은
    열정이 아닌 방향입니다.
     
    하루를 살아도
    주와 행복할 수 있다면
    나는 그 길을 택하고 싶습니다.
     
    세상이 끊임없이
    나를 힘들게 해도
    주님 모신 길에 서 있다면
    흔들리지 않습니다.
     
    주님을 사랑하는 전심으로
    이 땅끝에서 뼈있게
    잘 살아가고 싶습니다.
    Chapter IV.
    오늘, 솟아올라
    안 지 슬 자매님
    세상에 젖어들지 않고자
    하늘 보좌 앞으로 오늘도 솟아오릅니다.
     
    나를 버리고서
    내 주님의 기쁨 되고자 오늘도 솟아오릅니다.
     
    내일 아닌 오늘 하룻길만
    솟아올라 잘 길가고 싶습니다.
    Chapter V.
    기 도
    조 병 욱 형제님
    “기도 외에 다른 것으로는 이런 유가 나갈 수 없느니라”(막 9:29)
     
    어려서는 부모님 말씀대로 하면
    안되는 게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장년이 되어서는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하면
    안되는 게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제자들이 자신의 힘으로는
    그 무엇도 할 수 없음을 깨달은 것처럼
     
    제가 무엇을 할 수 있는 자가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만 가능하다는 사실을
    늘 기도로 고백하길 원합니다.
    Chapter VI.
    긍휼의 나라
    조 성 분 집사님
    주님께서 다스리는 나라
    생각만 해도 마음이 벅차옵니다.
     
    내 스스로 할 수 없기에
    오직 주님께 간구하면서
    그 은혜와 긍휼로만 살아가는 땅
     
    세상은 철저히 빈들판 광야입니다.
    위에 계신 보좌의 주님을 앙망합니다.
     
    남은 길 더욱 단단한 마음으로
    주님께 속한 그 백성으로
    주님 향하여 달려가리라.
    주님 모신 긍휼의 나라로!
    Chapter VII.
    옥중생활에서 잊지 않았던 네 가지
    리처드 범브란트
    “그 14년의 옥중 생활 동안에 성경을 다 잊어버렸지만 네 가지가 늘 내 마음을 떠나지 않았다.
    첫째,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
    둘째,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의 구세주라는 것.
    셋째, 영원한 삶이 있다는 것
    그리고 사랑이 최선이라는 것이었다.”라고 말하자 내 아들은 “그게 제가 원하던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 리처드 범브란트 목사님의
         「하나님의 지하운동」中에서 -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