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18
    우리들의 소식
  • 5월 주제 : 내 주님 곁에서 작은 날들도 기도 속에 성실하게 살아갑시다
    『작은 일의 날이라고 멸시하는 자가 누구냐』(슥4:10)
    .
    Chapter I.
    작은 일의 날
    최 경 화 권사님
    주님!
    당신과 함께 노 저어 가는
    조용한 날의 기쁨 안고
     
    주님 모신 삶의 행복 속에
    크고 놀라운 일 아니라도
    내 주님 곁에서 돕는 자로
     
    주님의 애태움 안고 오르는
    기도의 동산에 서서
    주님 원하시는
    작은 일에 참예하여
    성실히 섬겨가는
    이 작은 날의 소중함 아는 자로
     
    오늘의 거친 들에도
    봄꽃보다 더 진한
    내 조그만 삶을 꽃 피우며
    그 풍성한 열매를 거두는
    5월이고 싶어요.
    Chapter II.
    나의 소망
    임 선 옥 집사님
    신록이 짙어진 나무에
    햇살이 걸터앉았습니다.
    언제 이렇게 푸르름이 더해졌는지
     
    주변을 돌아볼 여유없는
    바쁜 일상속에서지만
    참 소중한 것을 놓치지 않고
    주님 안에서 나의 가질 것을 가진 자로
     
    주님 때문에 기쁘고
    주님 때문에 행복한 날들이고 싶습니다.
     
    이 푸른 5월에
    내 안에 있는 주님 향한 열정이
    더 생생하게 움터 오르기를 소망하며….
    Chapter III.
    이 낮은 곳에
    신 영 덕 집사님
    “이 골짜기에 개천을 많이 파라”(왕하 3:16)
     
    주님!
    주님을 만날 수 있는 길이
    개천이라도
    죽음 너머라도
    기꺼이 가고 싶습니다.
     
    거기에
    주님의 평강이 있고
    그 은혜에 젖을 수 있고
    새로운 힘주신다면
     
    깊이 더 파고 파서
    내 주님 주시는 생수 마시고
    이 낮은 곳까지 찾아오신 주님을
    온 기쁨으로 노래 부르고 싶습니다.
     
    주님이 사랑하시는 어린 양
    주님과 함께 섬기고 싶습니다.
    Chapter IV.
    주님의 향기로
    손 경 숙 집사님
    주의 날은
    오늘도 여전합니다.
     
    조그만 날이나
    전쟁의 날이나
    주님의 향기로 살 수 있도록
    마무리 지어 주시는 주님!
     
    오늘도
    나를 기억하시고
    의미 있고 값진 날로
    만들어 주시는 주님 안에
    내 마음 새로이 곤두세워봅니다.
     
    이런 삶을 주시는
    나의 전부이신 주님!
    더욱 감사합니다.
    Chapter V.
    부활의 언약
    이 상 인 집사님
    설렌다
    그때처럼
     
    뜨거운 가슴 내어주시던 그날
    부활의 언약을 보여주심은
    그 크신 사랑이시다.
     
    계절의 바람에 밀려지는 꽃잎이
    파란 잎사귀를 내어 놓는 순간도
     
    흰머리 그득하셨던 울 아버지
    그 아버지 나이를 닮아가는
    내 모습에서도
     
    이런 주님을 바라보기 원한다.
     
    세상 어디 즈음에서 일지라도
    꼭! 부여잡고 싶은 내 주님이시다.
     
    부활의 언약은 나를 살리셨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