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03
    우리들의 소식
  • 11월 주제 : 얼마 남지 않은 올해! 온 정성껏 주님 섬겨 보십시다!
    『구하는 이마다 얻을 것이요 찾는 이가 찾을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 열릴 것이니라』
    (마 7:8)
    11월 9일(土)에는 세 가정이 군부대 섬김을 나아 가십니다. 남김없는 마음으로 정성껏 섬기실 때 온 장병들이 주님께로 가까이 이끌리는 축복된 시간 되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1가정 - 홍천 가나안교회
    10가정 - 문산 벧엘교회
    13가정 - 철원 우리교회
    Chapter I.
    주만 내 안에! 보이시옵소서!
      오! 주님! 나의 주님!
      이제부터 영원까지
      오직 내 주님 예수님만 보게 하옵소서!
       
      오! 주님!
      그 무슨 대가를 지불하더라도
      그 무엇을 잃고 다 빼앗기더라도
      오직 내 주님만을
      늘 끊임없이 볼 수 있게 허락하여 주옵소서!!
       
      오! 주님!
      주님만이 나의 빛이요
      나의 진정한 그 모든 것이 되시기에
      주님만이 내 안에 보여 족하고 족한 것입니다.
       
      오! 주님! 오늘도 다만
      주만 내 안에 보이시옵소서!
      오! 주님! 허락하신다면
      내일도 주님만 안으로 보게 하옵소서!
       
      오! 주여!
      그날까지 아니 영원히 오직 예수님만!
      내 주만 보게 하시옵소서!
      내 주여!! 간구합니다!!
      내 주여! 아멘!!
       
              - 『형제에게』 中에서 (1977) -
      Chapter II.
      소 원
      송 수 용 선교사님
      주님 더 알기 원하는 마음으로
      오늘도 작은 추구 속에
      먼 바다 이 땅의 삶을 꾸려봅니다.
       
      주님께 매인 자로,
      주님께 속한 영혼으로,
      고요히 또렷이 밀려오는
      주님 뜻 새겨봅니다.
       
      이 길 속에서 오늘을 살아가듯
      내일도 오늘처럼
      귀 기울이고 믿어드리듯
      주님을 바라며 일어서 보렵니다.
      삼십삼 년이 아쉽지 않으신
      아버지께만 올려지고 바쳐진
      그 한 길을 생활 속에 기억하렵니다.
       
      ♬ 나 어느 곳에 있든지 늘 맘이 편하다
      내 주 예수 모신 곳이 그 어디나 하늘나라 ♬
      다만 그 한 가지
      임마누엘 속에 쉬고 또 쉬어가는
      홀로라도 함께인
      오늘의 순례를 걷고 다시 걷는 …
       
      늘 변함없어도 늘 새로우신
      주님만 더 알기 원하는
      다만 한 송이 들꽃이고 싶습니다.
      Chapter III.
      한 벌의 옷
      정 환 갑 선교사님
      나에게는 한 벌의 옷
      한 벌의 옷 밖에는 가진 것이 없지요.
       
      나에게는 한 벌의 옷
      한 벌의 옷 밖에는 자랑할 것이 없습니다.
       
      돈, 명예, 지식, 이론 이런 것들을
      예전에 내가 입어보기도 전에
      나는 이 한 벌의 옷에
      마음이 끌려버리고 말았습니다.
       
      간혹 세상의 유혹을 받아
      벌거벗는 수치를 당하기도 하지만…
       
      나에게는 한 벌의 옷
      이 땅에서는 남루하다 할지라도
      하늘에서는 빛을 낼
      옷 밖에는 가진 것이 없지요.
      Chapter IV.
      내 가는 길
      김 정 하 권사님
      내 가는 길은
      그 언제나 광야길
      주님 참 사랑하길 원해요.
      정말 이 길
      달려가야 할 길에
      당신의 사랑 꽃 피워가요.
       
      거칠고 좁다고 말들 하지만
      당신이 계셔 나는 좋아요.
       
      내 마음 우뚝 솟은 바윗돌처럼
      시원한 당신의 뜻 위해 달려요.
       
      내 가는 길에 어려움이 많아도
      일어선 순례자로 달려요.
       
      길지만 않은 내게 남은 시간들
      그 사랑 코스모스처럼 붉어요.
      죽기까지 날 사랑하지 않고서
      당신 한 분 참 사랑합니다.
       
      보여주시는 당신 사랑 따라서
      온 땅에 심고 올라올라 갈래요.
       
           2010. 11. 21.
           (추수감사 이른 새벽에)
      Chapter V.
      사랑하는 나의 주님
      유 도 영 선교사님
      날마다의 신명기 아침 말씀 묵상과
      저희 WEC 국제 선교동원팀의 총회준비를 통해서
      당신은 저에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의 주인이다. 내가 과거에 너를 어떻게
      불신에서 신앙의 자리로 인도했는지를 기억하거라.
      내가 이스라엘을 저 애굽에서 구원했듯이
      너를 저 우상과 경쟁, 세상의 길에서
      참 생명의 길, 예수 안의 참 안식으로 인도했노라.”
       
      사람들이 갑자기 무서워지고
      관계들이 팍팍해질 바로 그때가
      당신께 나아갈 순간임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모세의 뒤를 이은 여호수아에게
      “두려워 말라 담대 하라 내가 너와 함께하리라”
      하신 그 약속의 말씀을
      오늘도 제 삶 속, 선교현장에서 꼭 부여잡습니다.
      오직 당신의 그 거룩하고 온전하신 뜻만이
      밝히 드러나고 이루어지도록 사용하옵소서. 아멘!
      Chapter VI.
      주님을 사랑합
      임 애 자 집사님
      주님!
      부족한 저를 주님 품으로 이끌어 주신
      권사님과 함께 했던 시간들을 감사드립니다.
      너무도 힘들고 괴로울 때 늘 찾아주셨던 권사님,

      지금은 천국에 계셔서
      뵙지 못하는 아쉬움 많지만
      제가 사는 날 동안
      더 소망을 품고
      천국 향해 달음질치게 합니다.
       
      주님! 저는 당신으로 인해 행복합니다.
      주님! 저는 당신을 사랑한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