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0-20
    우리들의 소식
  • 10월 주제 : 주님과 함께 국군장병들을 위하여 기도하며 정성껏 섬겨보십시다!
    『오직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니』(벧전 2:9)
    * 26일(土)에는 국군 장병들을 향한 변함없는 주님의 사랑을 가지고 세 가정이 나아가십니다. 우리 장병 들이 이 섬김을 통해 주님을 만나 뵈옵는 축복된 섬김이 되도록 기도 많이 해 주셔요.

    4가정 - 철원 혜산진교회
    17가정 - 연천 임마누엘 천사교회
    무디가정 - 화천 신병교육대 여호와닛시교회
    Chapter I.
    내 모습 이대로
    류 연 엽 권사님
    어느 날 밤 새벽 2시경에 잠이 깨었지만
    주님만 부르다 잠을 청했습니다.
    다음날도 그 시간에 눈을 떴는데
    누군가 날 위해 기도하신다는 생각이 번쩍 들어
    온 맘을 다해 기도하고 있을 때
    예수님의 피 흘린 모습이 선히 보였습니다.
     
    “예수님! 얼마나 아프셨나요?”
    여섯 시간이나 십자가에 매달리신 예수님을 생각하며
    나도 그 고통을 함께 느꼈습니다.
    “아프다”는 한 말씀도 없으셨던 주님 생각하며
    간절히 기도하고 있을 때
    “내 모습 이대로 날 받으옵소서”
    찬송이 터져 나왔습니다.
     
    저는 한 달 전부터 손이 저리고 무감각한 상태로
    수술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전심으로 기도하면
    들어주시고 치료해 주실 것이란 믿음 속에
    주님은 길을 열어 주셨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도다”(사 53:5)
    말씀이 생각나면서
    이미 치료해 주셨다는 확신이 왔습니다.
     
    아무도 날 몰라줘도
    주님 사랑하는 마음과 나의 연약한 모습,
    나의 힘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을 다 아뢸 때
    내 모습 이대로 받아주시고
    주님의 은혜로 마른 손을 깨끗하게 치료해 주셨습니다.
    지금도 살아계셔서 믿는 자에게 역사하시는
    주님께만 영광을 돌립니다. 아멘! 아멘!
    Chapter II.
    주님께 다가가렵니다
    박 종 훈 형제님
    주님!
    저 자신을 돌아보면
    저는 항상 죄인이었습니다.
    세상을 내려놓지 못하고
    주님보다는 세상의 유혹에 넘어지고
    욕심부리며 살아왔습니다.
     
    ‘예수님은 살아계신다.
    예수님을 위해 살겠다.’
    매번 다짐하고 다짐했건만
    왜 저는 내려놓지 못하고
    욕심만 부리고 살아왔던 걸까요?
     
    주님!
    아이와 같은 마음으로
    주님께 다가가렵니다.
    오늘부터 주님께 엎드려 기도해 보렵니다.
    항상 주님께서 지켜주심을 감사드립니다.
    Chapter III.
    주님을 사랑하는 자로
    김 준 관 집사님
    참된 주님의 은혜를 아는 자는
    결단코 자만하지 않습니다.
    겸손합니다.
     
    스스로 어찌할 수 없는 자임을
    절감한 까닭에
    그 은혜를 놓치지 않으려 합니다.
     
    그 은혜를 놓치는 까닭은
    사랑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자는
    그 마음에 사랑하는 분을
    항상 생각합니다.
     
    그분과 더 함께 있고 싶어 하고,
    그분을 더 많이 알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그분이 원하는 것이라면
    그 무엇이든 하고자 합니다.
     
    언젠가,
    틀림없이 주님 계신 천국에 갈 터인데,
    오늘 내 주님을 맘껏 불러보고
    사랑하며 길가고 싶습니다.
    Chapter IV.
    홀로 설 수 없는 이 길이기에
    김 희 진 자매님
    홀로 설 수 없는 이 길이기에
    오늘도 주님의 은혜를 구하여 봅니다.
     
    늘 변함없이 서 주시는 주님이시기에
    오늘도 주님의 보좌 앞에 앉습니다.
     
    그 보좌 위에서 흘러나오는
    은혜의 생수 아래
    오늘도 나의 목마름 적셔갑니다.
     
    당신의 이름을 부를 때
    늘 신실하게 임하여 주신 나의 주님이시기에
    오늘도 그 이름 가슴 깊이 새겨봅니다.
     
    주님의 그 이름 나의 가슴 깊이 새기며
    오늘 하루 길도 나아갑니다.
     
    나의 주님! 나의 주님!
    천국 가는 그 날까지
    주님과 함께 서가길 간절히 소망해 봅니다.
    Chapter V.
    군부대 섬김을 다녀와서
    박 종 석 형제님
    처음으로 군부대 섬김을 다녀왔습니다.
    제대한 지 꽤 시간이 흘러
    이제는 직장인이라는 타이틀을 달게 되었지만,
    병사들과 나란히 앉는 순간
    어느새 10여 년 전
    낯선 환경 속에서 불안함과 두려움에 떨던
    나약한 훈련병이 되어 있었습니다.
     
    식구님들의
    진심 어린 찬양과 기도, 애정 어린 말씀은
    삶의 전투에서 중심을 잡지 못하고
    혼란을 겪고 있던 제게
    큰 영적인 안식을 주는 말씀이었습니다.
    앞으로 나를 믿는 삶이 아닌
    예수님의 믿음을 좇고
    닮아가길 원하는 자로 살고 싶습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