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22
    우리들의 소식
  • 9월 주제 : 여기서 살으십시다 (계 22:1~5)
    『찬송하리로다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으로 우리에게 복 주시되 … 이는 그의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엡 1:3,6)
    .
    Chapter I.
    엘리야
      길갈에서 나를 벗어버리고
      벧엘에서 주님께 무릎 꿇고
      하늘을 바라보았습니다.
       
      얻어진 하늘 바라보며 나아가는 길에
      견고한 성 여리고 만났지만
      가볍게 여기어졌고요,
      주님으로 인한 승리는 정말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요단의 창일한 물
      겉옷 벗어 두루 말아 내리칠 때
      사망이 아니라 그 속에 길 있었고요,
      강 건너 언덕 뚜렷이 보이며
      소망의 그 언덕 달려가고 싶었습니다.
       
      요단 저편의 그 바람
      요단 건너 이편에서도 계속 불어오는데
      그 옛날 그 바람에 내 전체를 맡겨
      디셉을 떠나 이곳까지 왔었습니다만
      이젠 그 바람에 날 맡겨 저 하늘 오르렵니다.
       
      하늘의 바람 속에 내 겉옷 아래로 벗어던지고
      내 평생 온 정성, 온 마음으로 불태워
      그리워하던 나의 님께로
      아쉬움 없이 온전히 자취 없이 가 버리렵니다.
       
      주님!
      그대로, 그대로 온전히 이끄소서!!
      Chapter II.
      사랑의 주님
      정 숙 정 집사님
      주님!
      어지러운 세상 속에서도
      늘 우리 주님과 사귀며 살게 해 주시고
      함께 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가 땅끝에 서 있어도
      우리 주님은 저와 함께 하시지요.
      늘 나의 사랑하는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복 있는 사람은 …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그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 자로다”(시1:1~2)
       
      주님 안에 서야지만
      율법도 알고 지키며 묵상도 하지요.
      주님 발 앞에 엎드릴 때
      주님은 잡아주시고
      주님을 묵상하는 길로 인도하십니다.
      주님과 사귐의 시간이지요.
      그 시간 참 좋은 시간이지요.
       
      다가와 주시는 주님!
      생명의 말씀으로
      또 나를 세워 주시는 주님!
      감사드립니다.
      Chapter III.
      주님이 아니면
      김 명 애 집사님
      눈으로 보기에도 사랑스러울 만큼
      내 것으로 가져보고 싶을 만큼
      탐스럽고 좋아 보일지라도
      주님이 아니면 아닙니다.
       
      세상 사람들의 칭찬, 부러움
      그 한가운데 서 있을지라도
      부요와 안정이 보장되어 있을지라도
      주님이 아니면 아닙니다.
       
      좋아 보이는 일들과
      더 많은 것들로 인하여
      남은 인생이 풍요로워진다 하여도
      주님이 아니면 아닙니다.
       
      내 남은 길
      많은 선택의 시간들이
      내 앞에 있을지라도
      반드시 주님을 선택할 것은
      주님이 아니면
      안 되는 나이기 때문입니다.
      Chapter IV.
      주님의 사람으로
      이 은 주 자매님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산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 것이라”(갈 2:20)라고 고백했던
      사도 바울 선생님처럼
       
      제 삶 또한
      주님께 내려놓고
      내어드리길 원합니다.
       
      나보다 나를 더 잘 아시고
      사랑하시는 주님!
      그런 주님 앞에
      제 숨결하나조차
      주님께 내어 맡기길 원합니다.
       
      세상 바라본 헛된 욕심으로
      주님을 멀리하지 않게 하시고
      참된 주님의 사랑 안에서
      주님의 사람으로
      열매 맺는 주님의 자녀 되길 기도드립니다.
      제 삶의 모든 것으로
      주님께 영광 돌리길 원합니다.
      Chapter V.
      예수님의 옷을 입고
      이 희 순 집사님
      주님!
      이 땅은 너무나 안타까움입니다.
      슬픔, 아픔, 혼란
      어두움이 밀려오는 세상입니다.
       
      주님!
      날마다 십자가로 나를 넘겨버리고
      부활의 예수님을 덧입습니다.
      날마다 십자가로 말미암아 깨끗해지고
      내 주님을 마시므로 맑은 영혼입니다.
       
      내 주님 한 분만이
      이 땅에서 유일한 모든 것 되어 주시기에
      내 예수님의 옷을 입고
      안타까운 영혼들에게
      쉼이 되고 싶습니다.
      Chapter VI.
      나의 기도
      김 하 연 (고1)
      나에게 고난을 주시는 주님!
      그 과정 속에 주님께서 보여주시려는 것이 무엇인지
      고난 끝에 나에게 가르쳐주시려는 것이 무엇인지
      지금은 잘 알지 못하고 힘들더라도
      주님의 행하심 따라 고난을 헤쳐 나가면
      그 끝은 반드시
      주님 보시기에 합한 모습이 될 것을 믿기에
      오늘도 주님을 붙들고 세상을 헤쳐 나갑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