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11
    우리들의 소식
  • 8월 주제 : 이제 우리 모두 주님의 보좌 앞의 그날 향해 힘써 기도하며, 더듬어 헤아리며 전심으로 달려가야지요!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찌어다』(시 150:6)
    * 이제 8월 성회가 한 주간 남았습니다.
      그날 주님의 은총 속에 새로워지고 크게 기뻐하는 천국 잔치 되도록 더욱 기도에 전념해 주시기 바 랍니다,
    Chapter I.
    성회를 준비하는 우리들 마음
    김 상 수 집사님
    바람에 실려
    파도에 실려    
    먼바다 건너 끝닿는 곳까지
    소식도 나르고
    말씀도 나르고
    내 그리운 마음까지 날라주려  
    기다릴 수 없는 간절한 마음에
    서서 기도합니다.    
                 
    이슬에 젖어
    단비에 젖어         
    먼 곳 땅끝 다다른 그곳까지
    기다리는 이들, 그리운 이들의 마음까지 읽으려
    서서 기도합니다.
     
    가나의 잔치 집 항아리 채우는 하인처럼
    채우고 또 채우듯
    기울이고 기울이고 또 힘 기울여 
    서서 하는 기도로
    성회를 준비하는 우리들의 마음은
    주님의 부지런한 마음입니다
     
    둥글게 둥글게 뭉친
    식구님들의 모아진 마음이
    뭉게뭉게 구름처럼 흘러
    저 멀리 바다 건너 그곳에서도
    이 땅 곳곳 골짝마다 서도
    단비 되어 적시길 기도합니다.
    Chapter II.
    그날을 기다리며
    유 현 지 집사님
    흰 구름 정처 없이 하늘을 맴돌고
    구성진 매미의 가락이 푸르름을 돋우는데
    가락도 푸르름도 이대로 좋으련만
    작은 고추잠자리의 날개짓에
    기세등등하던 여름도 머지않아 슬며시
    그 자리를 내어줄 듯합니다.
     
    지루하게만 느껴지는 여름 끝자락에
    지치고 목마른 영혼들 위해 마련된
    복음의 잔치 있으니
    베푸시는 주님의 선물 기다리는 마음은
    어느덧 기도되어 하늘을 봅니다.
     
    그날 그 보좌의 넘치는 은혜를 바라며
    잠시 하던 일 멈추고 서서 드리는 기도는
    평범한 쉼으로는 얻을 수 없는
    또 다른 선물이 되고 …
     
    오직 예수님을 뵙기 위해
    뽕나무에 올랐던 키 작은 삭개오
    그의 열정과 추구가
    예수님을 그의 집에 머물게 하고
    오늘의 구원을 이르게 하는 축복이 된 것처럼
     
    오늘 우리에게
    이미 허락하신 축복의 자리일지라도
    잠시 스쳐 가는 은혜로가 아니라
    오직 나의 것 삼기 위해
    안으로 동여매는 간절함으로
    짧지만, 정성껏 기도해 봅니다.
    Chapter III.
    그런 주님이 계시는데…
    백 인 권 형제님
    훈련병 시절 방탄모 쓰고, 방독면 차고,
    온갖 잡동사니 다 넣은 20㎏ 전투배낭 메고
    앞으로 남은 군 생활의 무게를 덤으로 얹고
    행군하는 기분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그 기분
    얼마나 힘든지 나이 지긋하신 할아버지도 아시지요.
     
    허나 세상 살아가며 짊어지는 짐의 무게
    사람에 따라 짊어지고 있는 짐의 무게는
    다를 수 있지만 없을 수는 없지요.
     
    그러나 사회에는 있고 군대에는 없는 한 가지.
    융통성!
    그리스도인에게는 있고 세상 사람에게는 없는 두 가지.
    주님께 내려놓는 자세, 주님께 의지하는 마음!
    군대는
    나의 전투배낭을 들어줄 수 있는 사람이 없지만
    그리스도인에게는 짐을 들어주실 주님이 계시지요.
     
    나의 근심, 걱정, 어려움, 부족함을
    나보다 더 잘 아시는 주님.
    나의 일에 나보다 더 가까이 계시는 주님.
    먼저 알고 준비해 주시며 채워주시는 주님.
    그 어떤 무거운 짐도 내려놓으면 들어주시는 주님.
     
    그런 주님이 계시는데
    우리에겐 걱정할 무엇도 없지요.
    다만 경외하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주님을 섬기지요.
    Chapter IV.
    기다림
    홍 영 금 집사님
    주님!
    지루한 장마의 끝처럼
    폭우처럼 소나기가 쏟아지고
    맑고 청명한 하늘에 매미들의
    지치지 않는 노래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이제 지루한 장마와 무더위 속에서도
    쉬지 않는 기도
    끊임없었던 기도로
    폭염보다 더 뜨거움으로
    가슴에서 주님 앞에 간구로 드려졌던
    8월 성회가 가까이 다가옵니다.
     
    마 25장에서 “보라 신랑이로다 맞으러 나오라”는
    음성을 들은 슬기로운 처녀들의 가슴이
    이처럼 뛰고 벅차오르는 설레임이었을까요?
     
    주님!
    히스기야 왕 때에 유월절을 지키는
    유다의 온 회중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이스라엘에서 온 회중과
    이스라엘 땅에서 나온 나그네와
    유다에 거한 나그네가 다 즐거워하도록
    예루살렘에 큰 희락을 부으셨던 것처럼
    우리의 8月 성회에 이같이 큰 희락을 부어주소서.
     
    8月 성회를 통하여 이 땅에 강한 하늘 바람과 함께
    부흥의 큰 파도가 밀려와 주옵소서.
    가슴 뛰는 큰 기대감으로
    8月 성회의 그날을 기다립니다.
    Chapter V.
    ‘내 삶의 맛 되신 예수님’을 읽고
    오 수 한 (고3)
    내가 오늘을 살아갈 때
    삶이 고통스럽다 해도
    의지할 곳 없어도
     
    내 삶의 맛 되신
    주님의 음성 되새기면서
    신기하게도 버틸 수 있습니다.
     
    예수님!
    수많은 시간 속에서
    지금 주님 그리워
    불러 봅니다.
이전 다음
full screen background image